고온다습한 여름철 '연조직염' 주의보
고온다습한 여름철 '연조직염' 주의보
  • 전북중앙
  • 승인 2014.07.22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온다습한 여름철에는 상처에 세균이 감염돼 벌겋게 달아오르고 열이 나는 연조직염 발생이 증가하니 주의해야 하겠다.

2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연조직염 진료인원은 2009년 99만8000명에서 2013년 115만2000명으로 5년간 15만4000명(15.5%) 증가했다.

매년 연평균 3,7%씩 증가한 셈이다.

연조직염은 피부표면의 작은 상처에 세균이 침투해 진피와 피하조직에 일어나는 세균 감염증으로 봉소염, 봉과직염, 봉와직염이라고도 불린다.

주로 발생한 부위에 홍반, 열감, 부종, 압통을 동반하며 질병이 진행되면 물집과 고름이 생긴다.

하지만 초기에 치료가 되지 않을 경우 피부괴사, 패혈증, 화농관절염, 골수염 등의 합병증과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성별 진료인원을 보면 최근 5년간 점유율은 남성이 48.5%~48.9%, 여성은 51.1%~51.5%로 여성이 약간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13년을 기준으로 50대 16.2%, 40대 14.8%, 30대 12.6% 순이었다.

가장 낮은 구간인 20대의 점유율도 10.4%로 크게 차이가 없어 전 연령층에 고루 분포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별로 보면 다른 계절에 비해 여름철(7~9월)에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8월이 가장 많았다.

최근 5년간 월별 평균 진료인원은 10만9000명인데, 8월에는14만명을 웃돌았다.

여름철 진료인원이 많은 이유는 습도가 높아 연조직염의 원인이 되는 황색포도알균 등 세균번식이 쉽고, 모기에 물린 부위가 연조직염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아서인 것으로 추측된다.

부위별로 보면 2013년 기준으로 손가락 및 발가락 부위에 발생한 환자가 31만6000명(26.4%)으로 가장 많았다.

연조직염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피부손상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

무좀, 짓무름 등이 있으면 즉시 치료해 다른 부위로 전염되지 않도록 하고 모기에 물린 경우에는 해당 부위를 긁은 후 침을 바르는 행위는 자제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야회활동 후 귀가 시에는 샤워를 통해 몸을 청결히 하며 상처부위는 오염 방지를 위해 완전하게 건조시켜 연고를 도포하고 소독 밴드를 붙여 합병증을 예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