덥고 습한 여름날씨, 지친 여름피부를 위한 특급처방
덥고 습한 여름날씨, 지친 여름피부를 위한 특급처방
  • 전북중앙
  • 승인 2014.07.27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격적인 여름 장마가 시작되면서 고온 다습한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이처럼 폭염과 폭우가 반복되는 여름에는 피부 역시 탄력을 잃고 처지기 쉽기 때문에 보다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

여름철에는 높은 온도로 인해 땀과 피지 분비량이 늘면서 모공이 넓어지며 늘어지게 된다.

또한 끈끈한 날씨 탓에 에어컨 사용량 역시 급증하는데, 에어컨의 냉기는 땀만 식히는 게 아니라 우리 피부의 수분 또한 뺏어간다.

결국 이러한 과정이 반복될수록 피부는 푸석해지고 탄력을 잃게 된다.

그렇다면 이렇게 지친 여름 피부를 위해 특급처방이 필요한 것일까. 찜통더위 속 생기를 잃어가는 피부가 걱정이라면 시술 후 부담까지 줄인 초강력 레이저 리프팅의 도움을 받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일 수 있다.

아이디피부과 전문의 김민주 원장(피부과 전문의)은 “고온 다습한 여름철에는 피부의 탄력이 급격히 떨어지기 쉽다"며 "보통 여름 하면 미백관리만 신경 쓰는 경우가 많은데, 여름피부 관리에 있어 미백만큼 중요한 것이 바로 탄력관리”라고 전했다.

이어 김 원장은 “여름은 자외선도 강하고 땀이 많이 나 다른 계절보다 자주 씻기 때문에 시술 후 자외선 노출 또는 세안을 피해야 하는 시술보다는 시술 후에도 전혀 불편이 없는 시술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며 "그 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울쎄라 쿼트로 리프팅이 있다”고 덧붙였다.

울쎄라 쿼트로는 반복시술이 필요 없이 단 1회 시술만으로도 눈에 띄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레이저 리프팅이다.

탄력 증강뿐 아니라 피부톤 개선의 효과도 탁월하며, 시술 후 딱지나 붉은 기운 등이 전혀 없어 여름철 리프팅으로 선호되고 있다.

보통의 레이저 시술의 경우 피부 표면이나 표피 바로 아래의 진피층까지만 작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울쎄라 쿼트로는 현존하는 레이저 중 유일하게 피부 속 가장 깊은 곳인 근막층까지 작용하는 초강력 레이저 리프팅으로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레이저 안면거상술이라 불리기도 한다.

김민주 원장은 “울쎄라 쿼트로는 기존의 울쎄라 리프팅에서 한단계 더 업그레이드된 레이저 리프팅으로 HIFU(HIGH FOCUSED ULTRASOUND)라는 기술을 사용해 강력하게 피부 근막층을 자극, 수축시키는 것이 특징"이라며 "기존 울쎄라에 비해 비교적 빠른 효과와 오랜 지속력, 피부톤 개선의 효과가 탁월하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