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식 할리우드 데뷔작 북미흥행 1위, 스칼릿 조핸슨 '루시'
최민식 할리우드 데뷔작 북미흥행 1위, 스칼릿 조핸슨 '루시'
  • 전북중앙
  • 승인 2014.07.28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최민식(52)과 할리우드 스타 스칼릿 조핸슨(30)이 주연한 영화 '루시'(감독 뤼크 베송)가 북아메리카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25~27일 흥행성적을 집계한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루시'는 3173개관에서 개봉해 제작비 4000만 달러를 회수함은 물론 402만5000 달러를 더 벌어들였다. 이 영화에서 악당 역을 맡은 최민식은 할리우드 데뷔작으로 정상을 밟는 기쁨을 맛봤다.

베송 감독은 '서브웨이 1985'로 할리우드 박스오피스에 이름을 건 후 두 번째로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개봉수익 4000만 달러를 넘긴 것은 처음이다. '그녀'에서 목소리 만으로 관객을 매혹시켰던 조핸슨은 이 작품으로 티켓파워를 새삼 과시했다. 당초 앤절리나 졸리가 주연으로 확정됐다가 뒤늦게 조핸슨으로 교체된 영화다.

드웨인 존슨 주연 '허큘리스'(감독 브렛 래트너)는 3595개관에서 개봉해 290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2위로 출발했다. 제작비 1억 달러를 들여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표를 받았다. 영화에 대한 평가도 안 좋을 뿐더러 이 작품의 원작자로 올 초 세상을 떠난 스티브 무어를 제대로 대우하지 않고 이름만 빌려 홍보하고 있다는 비난도 받고 있다.

3위는 SF '혹성탈출: 반격의 서막'(감독 맷 리브스)이다. 개봉관이 301개가 빠져나가 3668개관에서 상영됐고 관객은 54.8% 감소해 1640만 달러를 벌어들이는데 그쳤다. 제작비 1억7000만 달러로 현재까지 1억7208만9000달러를 챙겼다. 북미에서만 최종 수익 2억 달러를 넘길 전망이다.

4위 '더 퍼지: 거리의 반란'(감독 제임스 드모나코)은 개봉관을 51개 늘렸지만 관객이 66.8% 감소해 989만6000 달러를 모았다. 제작비 900만 달러로 5127만2000달러를 벌어들이며 흥행에 성공했다.

애니메이션 '비행기2: 소방구조대'(감독 로버츠 개너웨이)는 5위다. 관객이 46.9% 감소해 930만3000 달러를 벌어들이며 현재까지 3512만1000달러를 거둬들였다. 제작비 5000만 달러를 회수하지 못하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