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하고 오래가는 감기 증상…"기관지 확장증 의심해야"
심하고 오래가는 감기 증상…"기관지 확장증 의심해야"
  • 전북중앙
  • 승인 2014.08.24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증으로 기관지가 늘어나 기능을 잃게 되는 기관지확장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 가운데 85%는 50대 이상 중·노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기관지확장증 진료인원은 2009년 7만5000명에서 2012년 8만1000명으로 증가하다 2013년에는 약 5000명 감소했다.

최근 5년간 성별 점유율은 남성이 41.1%~42.4%, 여성이 57.6%~58.9%로 여성 진료인원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지 확장증은 객담을 효과적으로 배출하는 것이 중요하나 타인을 의식하는 여성의 강한 성향이 객담 배출을 기피한 결과 여성 점유율을 높인 것으로 추측된다.

연령별 점유율은 2013년을 기준으로 60대 구간이 전체 진료인원의 30.1%를 차지해 가장 높았고, 70대 이상 28.4%, 50대 26.4% 순으로 나타났다.

50대 이상이 전체의 85%를 차지, 진료인원의 대부분은 중·노년층이었다.

50대 이상의 진료인원이 많은 이유는 나이가 들면서 면역기능 저하로 인한 잦은 감기와 반복되는 기관지내 염증에 의해 미만성 기관지 확장증이 나타나는 것으로 추정된다.

기관지 확장증은 기관지 벽의 탄력성분 및 근육성분이 파괴돼 병적으로 확장되어 있는 상태를 말한다.

반복적인 기침 및 발열, 다량의 농성 객담 증상을 보인다.

기관지의 염증을 유발하는 가장 흔한 원인은 상기도감염을 일으키는 아데노 바이러스를 비롯해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주요 원인이다.

증상이 장기화 되는 경우에는 만성적으로 저산소증이 발생해 호흡곤란 및 청색증이 나타나며 드물게는 손가락 끝이 곤봉 모양으로 변하는 곤봉지가 나타나기도 한다.

기관지 확장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을 막는 것이 중요하며, 매년 인플루엔자 예방주사를 접종하는 것이 좋다.

심사평가원 유세화 상근심사위원은 "예방접종만으로 감염을 예방할 수 없으므로 식사 전후 및 외출 후에 양치질, 손 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초기 증상이 감기와 비슷해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며 "감기 증상이 장기간 지속되거나 심하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즉시 전문의의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