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절증후군 '손 저림' 여성이 남성보다 4배 많아
명절증후군 '손 저림' 여성이 남성보다 4배 많아
  • 전북중앙
  • 승인 2014.09.1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적인 명절증후군인 손 저림으로 병원을 찾은 여성이 남성보다 4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손목터널증후군 진료인원은 2009년 12만4000명에서 2013년 17만5000명으로 5년간 5만1000명(40.9%) 늘었다.

연평균 9.0%씩 증가한 셈이다.

성별 점유율은 2013년을 기준으로 남성이 21.6%, 여성은 78.4%로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 진료인원에 비해 약 4배 더 많았다.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10.7%, 여성이 8.5%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가 40.4%로 가장 높고, 40대 19.9%, 60대 17.7% 순이었다.

특히, 40~50대의 점유율이 60.3%로 손목터널증후군 진료인원 10명 중 6명은 40~50대의 중년층이었다.

30대부터 진료인원은 1만4000명 이상이 되며, 점차 여성 진료인원의 수가 증가해 50대 여성 진료인원은 약 6만명으로 껑충 뛰었다.

각 연령구간별 성비를 비교해보면 20세 미만 진료인원의 성별차이는 크게 없으나 30대부터 2배 이상, 50대에는 약 6배의 차이를 보였다.

손목터널(수근관)이란 손목 앞 쪽 피부조직 밑에 뼈와 인대들로 형성된 작은 통로로, 9개의 힘줄과 정중신경이 손 쪽으로 지나가는 곳을 말한다.

손목터널증후군의 정확한 발병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과도한 손목 사용으로 인해 손목터널을 덮고 있는 인대가 두꺼워져 정중신경을 압박하는 경우가 흔하다.

초기 증상이 미약해 파스 등의 자가 치료를 통해 스스로 참는 경우가 많아 상당 수 환자가 근의 위축이 오래 진행돼 운동기능의 장애가 나타났을 때 병원을 찾게 된다.

증상 초기에는 손목 사용을 최대한 줄이고 찜질이나 마사지, 약물치료, 보조기 착용 등의 비수술적 치료를 이용해 증상을 호전 시킬 수 있다.

3개월 이상의 비수술적 치료에도 호전이 없거나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 수술을 통해 손목터널을 넓혀주는 치료가 필요하다.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목의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동작이 주요 발병원인이 될 수 있는 만큼 평소 스트레칭을 자주 하고, 생활 속에서 손목을 보호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것이 중요하다.

특히 사회생활과 가사노동을 지속적으로 병행해야 하는 40~50대 중년 여성의 경우 손목터널증후군이 발생하기 쉬우므로 각별히 주의하는 것이 좋다.

심사평가원 관계자는 "추석 명절에도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게 주기적으로 손목 스트레칭을 하고 휴식을 취하는 것이 사전 질환예방의 지름길"이라며 "가족이 함께 차례상이나 명절 음식을 준비하며 가사부담을 줄이는 것이 더욱 건강하고 풍성한 한가위를 맞이하는 방법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