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죽상경화증 주의보…매년 9.2% 증가
노인 죽상경화증 주의보…매년 9.2% 증가
  • 전북중앙
  • 승인 2014.10.20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혈관이 좁아지는 '죽상경화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해마다 10% 가까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죽상경화증 진료인원은 2008년 10만2000명에서 2013년 15만9000명으로 연평균 9.2% 급증했다.

연령별로는 2013년 기준 전체 진료환자 중 60대 이상이 68%를 차지했다.

특히 70대 이상은 2009년부터 60대를 추월, 연령대별 환자 비중이 37.5%로 가장 컸다.

증가율 역시 70대 이상이 연평균 13.6%로 가장 높았고 50대 9.1%, 60대 7.7% 순으로 뒤를 이었다.

적용인구 1만 명당 비교하면 남성이 여성보다 평균 약 1.7배 많았다.

70대 이상 남성은 203.6명로 가장 많은 분포를 보였다.

진료비를 보면 죽상경화증으로 입원해 수술한 환자는 2013년 전체 진료인원의 5.9%(9,348명)지만, 지출한 수술비는 1000억원으로 총 진료비의 76%를 점유했다.

죽상경화증(atherosclerosis)은 동맥혈관 벽 안에 콜레스테롤이 침착하고 염증세포를 비롯한 다양한 세포들이 침투해 죽상경화반(atherosclerotic plaque)이라고 하는 비정상적인 병변을 만드는 질환이다.

죽상경화반이 커져 혈관의 내경이 좁아지고 피의 흐름에 문제가 생기면 심장이나 뇌에 산소와 영양분 공급이 줄어들게 되고 협심증, 심근경색, 뇌졸중 등이 발생한다.

위험 요인으로는 흡연,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비만, 운동부족 등이 거론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