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 환자 5명중 3명은 50대
"우울증 환자 5명중 3명은 50대
  • 편집부장
  • 승인 2014.10.26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울증 환자 5명중 3명은 50대 이상" "우울증 환자 5명중 3명은 50대 이상"  우울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매년 5% 가량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0대 이상 중장년층이 전체 환자의 60%에 달했고 가장 많이 증가한 연령대도 70대와 50대였다.

26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우울증 진료인원은 2009년 55만6000명에서 2013년 66만5000명으로 5년간 10만9000명(19.6%)이 늘었다.

해마다 4.6%씩 증가한 셈이다.

성별로 보면 지난 5년간 여성 진료인원이 남성 진료인원에 비해 매년 2.2배 정도 더 많았다.

반면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 진료인원이 5.4%, 여성 진료인원이 4.2%로 남성 진료인원이 약 1.2%포인트 더 높았다.

연령별로는 지난해 기준으로 70대 이상 구간이 22.2%로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였고, 50대 21.0%, 60대 17.4%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진료인원 5명 중 5명은 50대 이상인 셈이다.

20세 미만과 20대 구간의 점유율은 4.6%, 7.7%로 낮게 나타났다.

특히 40대 이상 여성 진료인원은 전체 진료인원의 절반 이상인 53.5%를 차지했다.

이는 폐경, 성장한 자녀들의 독립 등으로 인해 느끼는 심리적 허무감, 우울감 등이 원인인 것으로 추측된다 또 2009년과 비교했을 때 연령별 진료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구간은 70대와 50대로 5만3552명, 3만5013명 불었다.

인구 고령화로 인한 만성질환의 증가와 사회적 이슈로 부각된 베이비부머 세대인 50대의 진입 영향으로 보인다고 심평원은 설명했다.

심사평가원 박두병 심사위원은 "우울증은 정신과 약물치료로 좋은 효과를 가져 올 수 있으며, 스스로 해결하려 하기보다는 약물 치료와 더불어 정신치료, 인지치료 등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심리사회적인 면들을 개선시켜 여유를 가지고 일상생활에 적응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입증된 예방법은 없으나 우울 증상을 악화시키는 술이나 불법적 약물은 피하고 우울 증상을 감소시키기 위해 걷기, 조깅, 수영 등 자신이 즐길 수 있는 운동 및 활발한 신체 활동을 하는 것이 좋다"고 권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