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유발 4대 망막질환 4년새 35% 급증"
"실명유발 4대 망막질환 4년새 35% 급증"
  • 전북중앙
  • 승인 2014.12.03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명을 유발할 우려가 있는 주요 4대 망막질환 환자가 4년 새 35% 가량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망막학회는 창립 30주년을 맞아 약 100건의 대한안과학회지 논문 메타분석과 최근 5년간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그 결과 망막정맥폐쇄와 황반변성 등 4대 망막질환 환자수는 2009년 38만2247명에서 2013년 51만6413명으로 4년 새 35.1% 뛰었다.

특히 80세 이상 환자가 96.1% 증가하는 등 고령인구의 망막질환 발생이 심각했다.

4대 망막질환의 전체 인구대비 유병률은 약 1% 정도지만, 50대 이상 인구의 3.2%, 60대 이상 인구의 4.4%, 70대 이상 인구의 4.8%가 될 것으로 학회는 보고 있다.

질환별로는 당뇨망막병증 환자가 27만7022명으로 가장 많았고, 황반변성(14만540명), 망막박리(5만9808명), 망막정맥폐쇄(3만9043명) 순이었다.

더욱 주의해야하는 망막질환은 연령별로 달랐다 분석 결과 10~20대는 망막박리, 30~40대 당뇨환자는 당뇨망막병증, 50대는 망막정맥폐쇄, 60대 이상은 황반변성을 중점적으로 관리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0~20대 망막박리 환자수는 4년 새 33.8% 증가했는데, 특히 10대 망막박리 환자는 같은 기간 50.9% 급증했다.

또 30~40대 젊은 당뇨병 환자의 10명 중 1명은 합병증으로 당뇨망막병증을 앓고 있었다.

50대 망막정맥폐쇄 환자수는 4년 동안 32.1% 늘었고 황반변성 환자 10명중 8명은 60대 이상이었다.

김시동 회장은 "고령화 사회 진입속도 및 선진화된 생활 습관 등을 고려할 때 우리나라의 망막질환 환자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젊다고 방치하지 말고, 정기적인 안과검진을 통해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