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여성 2명 중 1명은 '등통증' 앓고 있어
70대 여성 2명 중 1명은 '등통증' 앓고 있어
  • 전북중앙
  • 승인 2014.12.14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0대 여성 2명 중 1명은 등근육이 뭉친 듯 뻐근하게 아픈 '등통증'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10년부터 2013년까지 등통증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등통증 진료인원은 지난 2010년 700만명에서 지난해 2013년 760만명으로 연평균 2.8% 증가했다.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지난 2010년 9030억원에서 지난해 1조864억원으로 연평균 6.4% 증가했으며 이중 한방 총진료비 연평균 증가율은 8.6%로 전체 총진료비 연평균 증가율 보다 더 빠르게 증가했다.

특히 지난해 등통증 진료를 위해 1차 의료기관인 한의원과 의원을 방문한 인원은 각각 45%와 42%로 의료기관 종별 전체 이용인원의 87%를 차지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등통증을 가장 많이 앓고 있는 연령은 70대 인 것으로 조사됐다.

70대는 인구 1000명 당 466.1명이 등통증으로 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로 80대가 인구 1000명당 416.6명, 60대가 311.2명, 50대가 243.5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남녀 성별로 살펴볼 때 70대 여성 2명 중 1명은 등통증으로 인해 병원을 방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0대 여성 인구 1000명당 538.8명이 등통증을 앓고 있었다.

경희대학교 강남경희한방병원 침구과 김용석 교수는 "등통증 예방을 위해 평상시 자세와 작업환경을 바르게 하고 몸의 균형을 잡아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어 "술이나 카페인, 너무 달거나 조리되지 않은 찬 음식을 피하고 균형 잡힌 건강한 식사를 규칙적으로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