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하녀들'측, 화재 사망사고 사과
JTBC '하녀들'측, 화재 사망사고 사과
  • 전북중앙
  • 승인 2014.12.14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마 촬영장에서 촬영 스태프 1명이 숨지는 화재 사고가 발생한 종합편성채널 JTBC 드라마 '하녀들' 측이 사과했다.

'하녀들'의 제작사 드라마하우스는 14일 "촬영 도중 불의의 사고로 소중한 생명이 희생된 점에 대해 유족과 온 국민께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드라마하우스에 따르면, 전날 현장인 연천 세트장에는 JTBC '하녀들' 스태프 및 연기자 총 73명이 촬영을 진행했다. 사고 시각인 오후 1시께 이 중 59명이 식사를 하러 자리를 비웠고 연출부 및 조명 스태프 14명은 현장에 남았다.

화재 발생 직후 이들 중 13명은 대피했다. 하지만 연출부 소속 스크립터 염모(35)씨는 2층 제작부실에서 업무를 진행하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숨졌다.

JTBC는 "'하녀들'의 메인 스크립터로 베테랑 프리랜서인 염씨는 평소 책임감이 강해 이날도 현장에 남아 오전 촬영분의 기록을 정리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설명했다.

"현재 일부 매체에 보도된 '전원이 식사하러 나간 사이 화재가 발생해 혼자 잠자던 염씨가 변을 당했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하녀들'은 금토드라마다. 신분과 계급의 운명에 맞서 나아가는 청춘남녀들의 러브스토리로 조선연애 사극을 표방한다. 정유미, 오지호, 김동욱 등이 출연한다. 사고 전날 1회를 내보낸 뒤 2회는 결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