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수상한 그녀', 한중 합작영화 최고 흥행 기록
중국판 '수상한 그녀', 한중 합작영화 최고 흥행 기록
  • 전북중앙
  • 승인 2015.01.18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수상한 그녀'(감독 황동혁)의 중국판 리메이크 영화가 개봉 9일 만에 역대 한·중 합작 영화 최고 흥행 기록을 세웠다.

18일 CJ E&M에 따르면, 중국판 '수상한 그녀' '20세여 다시 한 번'은 8일 중국 5500여 개 스크린에서 개봉해 16일까지 2억84만 위안(한화 약 348억원)을 벌어들였다. 이전까지 한·중 합작 영화 최고 흥행기록은 '이별계약'(감독 오기환)이 가지고 있던 1억9300만 위안(한화 약 337억원)이다.

'20세여 다시 한 번'은 70대 할머니가 20살의 외모로 돌아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심은경, 나문희 등이 출연했다.

영화는 중국에서 할리우드 코미디 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비밀의 무덤'(감독 숀 레비), 서극 감독의 3D 대작 '지취위호산' 등을 제치고 8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중이다.

'20세여 다시 한 번'은 영화 투자·배급을 맡은 CJ E&M이 중국시장을 겨냥해 '수상한 그녀'를 기획하면서 공동 기획했다.

정태성 CJ E&M 영화사업부문 대표는 "'수상한 그녀'는 중국 외에도 국가별로 현지화 과정을 거친 뒤 다른 아시아권 국가에서도 새로운 작품으로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