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결핍 4년새 9배 '껑충'…여성이 3배 많아
비타민D 결핍 4년새 9배 '껑충'…여성이 3배 많아
  • 전북중앙
  • 승인 2015.01.1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내에만 머무르는 시간이 늘면서 비타민D 결핍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4년 새 9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비타민D 결핍으로 인한 진료인원은 2009년 2027명에서 2013년 1만8637명으로 4년 동안 9배 이상 불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이상현 교수는 "햇빛이 비타민D 생성과 관련성이 높다"며 "실내 활동이 많은 현대인의 생활습관이 비타민D 결핍 증가의 주요 원인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에 비타민D가 뼈 건강 뿐 아니라 근육과 면역, 그리고 일부 암과도 관련성이 있다는 연구로 인해 진료 현장에서 비타민D 결핍에 대한 검사가 증가하게 되면서 적극적인 치료가 늘어났다"고 추가했다.

성별로 보면 여성이 남성보다 2009년에는 1.9배 많았지만 2013년에는 2.8배로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여성은 외출 시 자외선 차단 크림을 바르는 것이 일상화돼 야외 활동에도 불구하고 비타민D 생성이 충분히 되지 않는 경향이 높다.

연령별로는 2013년 기준으로 60대 이상(4480명), 50대(4449명), 40대(3037명), 30대(2186명), 9세 이하(2142명) 순으로 많았다.

인구 10만명당 진료인원은 50대(57명), 60대 이상(55명), 9세 이하(47명), 40대(35명), 30대(27명) 순이었다.

대체적으로 연령이 높을수록 진료인원이 많았는데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피부의 노화로 비타민D 생성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비타민D는 우리 몸에서 칼슘의 흡수를 도와줘 뼈의 건강에 중요하다.

음식을 통해서도 흡수되지만 한정된 음식에 소량만 들어 햇빛에 피부를 노출시켜 비타민D를 생성하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

하루 15~20분 정도 햇볕을 쬐는 것이 비타민D 생성에 도움이 되며 자외선 차단제를 얼굴에 바르는 경우 너무 강한 햇빛이 있는 낮 시간 외에는 팔과 다리를 햇빛에 노출하도록 권장한다.

비타민D가 풍부한 식품으로는 연어, 고등어, 청어, 정어리 같은 기름진 생선, 대구 간유, 달걀 노른자와 버섯 등이 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