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질병 원인 유전체에서 찾는다
한국인 질병 원인 유전체에서 찾는다
  • 전북중앙
  • 승인 2015.01.26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의 질병 유전체 연구와 관련 산업 활성화를 위한 기본 자료가 구축됐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국립보건연구원은 포스트게놈 다부처유전체사업중 인간 표준게놈지도 작성의 하나로 구축된 한국인 참조유전체지도를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전유전체(whole genome) 참조유전체 지도는 유전체 전체 영역에 존재하는 DNA 서열변이가 인구집단에서 보이는 빈도수에 대한 자료로 인간유전체 연구의 기본 자료로 참조할 수 있다.

국제적으로 다양한 인종에 대한 서열변이 유전체 참조자료가 생산돼 사용되고 있으나 지금까지는 한국인의 전유전체 서열변이에 대한 자료는 생산되지 않았다.

지도에는 한국인 400여명의 전유전체 서열변이 빈도수에 대한 정보를 포함하고 있다 연구원은 "한국인 자료의 구축을 통해 한국인의 유전적 특성에 대한 분석 및 질병의 유전적 감수성에 대한 전유전체 영역의 연구가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기존에 유전적 변이가 밝혀지지 않았던 희귀유전질환의 연구를 위해서 전유전체 영역의 정보를 탐색할 때 참조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특정 유전체영역의 변이자료에 대한 검색은 전체 자료의 분양 없이 인터넷으로 제공되는 데이터베이스를 통해서 가능하다.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www.cdc.go.kr)에서 유전체센터 바이오과학정보과의 홈페이지로 들어가면 한국인참조유전체DB에 구축된 데이터베이스가 연결돼 있다.

서열자료를 이용하고자 하는 연구자는 질병관리본부 내 분양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제공받는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