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피면 치주염 1.4배 증가한다"
"담배피면 치주염 1.4배 증가한다"
  • 전북중앙
  • 승인 2015.02.23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배를 피면 치주염(풍치)을 가질 위험이 1.4배가량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동덕여대 식품영양학과 양윤정 교수팀은 2008∼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1만3391명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고 23일 밝혔다.

연구진이 흡연그룹(2927명)과 비(非)흡연그룹(1만464명)으로 나눈 뒤 두 그룹의 치주염 유병률을 조사한 결과, 흡연그룹의 유병률이 37.5%로 비흡연그룹(26%)에 비해 10%포인트 이상 높았다.

치주염 유병률은 또 흡연 여부와 상관없이 나이와도 상관관계가 있었다.

흡연그룹 중 20대의 치주염 유병률은 8.5%(비흡연그룹 중 20대 5.6%)에 그쳤지만 중년 이상 연령대(50∼64세)에선 58.1%(비흡연그룹 중 같은 연령대 42.0%)에 달했다.

나이들수록 잇몸(치은)의 재생이 줄어들어 잇몸이 얇아지는 데다 구강 내 세균들의 자극이 장기간 축적된 탓이다.

이번 연구에선 치주염 유병률의 성별 차이도 뚜렷했다.

전체 조사 대상 남성의 치주염 유병률은 37.3%로 여성(22.8%)보다 높았다.

또 점심식사 뒤 바로 칫솔질을 하면 치주염 유병률(24.1%)이 점심 뒤 칫솔질을 생략하는 경우(31.9%)에 비해 눈에 띄게 낮았다.

치주염 유병률은 평소 어떤 식품을 즐기느냐에 따라서도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특히 비흡연그룹에선 비타민 C와 우유·요구르트·유제품·녹차 섭취가 많을수록 치주염 유병률이 낮았다.

과일·채소에 풍부한 비타민 C는 유해(활성)산소를 없애는 항산화 비타민이다.

비타민 C의 섭취가 부족하면 잇몸 염증의 초기 단계에서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외국의 연구결과도 나왔다.

우유와 유제품이 치주염 예방 효과를 보이는 것은 우유가 치조골의 붕괴를 막는 물질들의 성장을 돕기 때문으로 연구팀은 추정했다.

녹차와는 달리 커피는 치주염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식품으로 잠정 평가됐다.

비흡연그룹 중에서 커피를 가장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이 가장 적게 마시는 사람들에 비해 치주염 유병률이 높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커피와 치주염의 상관관계와 관련해선 아직 찬반양론이 팽팽하다.

커피 생두와 원두 추출물이 구강 내 세균들의 작용을 억제하고 치아 표면을 코팅해 구강 건강에 이롭게 작용한다는 연구결과도 제시됐다.

이와는 반대로 다량의 커피를 장기간 섭취하는 것은 치주염 등 치주질환을 진행시키는 요인이라고 주장하는 학자도 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