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나트륨 10g 이상 섭취 남성…비만 확률 1.6배↑"
"하루 나트륨 10g 이상 섭취 남성…비만 확률 1.6배↑"
  • 전북중앙
  • 승인 2015.04.07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에 나트륨을 10g 이상 많이 섭취하는 남성은 비만이 될 확률이 정상군에 비해 1.6배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양대병원 내과 전대원 교수는 2011∼2012년 보건복지부가 실시한 국민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6984명을 대상으로 나트륨 섭취량·짠 음식 섭취빈도와 비만과의 관계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뢰를 받아 실시됐다.

조사 결과 하루에 나트륨을 10g 이상 많이 섭취하는 남성은 비만이 될 확률이 39.2%로 2g 미만 섭취하는 남성(24.2%)에 비해 1.6배나 높았다.

여성은 나트륨 섭취량이 많으면(7.5g 이상) 적은 여성(2g 미만)에 비해 비만율이 1.3배였다.

나트륨 과잉 섭취를 유도하는 짠 음식인 배추김치와 젓갈류, 어묵류, 국수, 라면, 햄·베이컨·소시지 등 육가공식품의 섭취 빈도와 비만율을 조사한 결과에서도 상관관계는 유사했다.

이들 6종을 주당 24회 섭취하는 여성의 비만율은 36.9%로 8회 미만 섭취하는 여성(24.9%)보다 1.5배 높았다.

다만 남성은 연관성이 적었다.

주당 26회 이상 짠 음식을 먹는 남성의 비만율은 37.5%로, 주 9회 미만 섭취하는 남성(35.7%)보다 약간 높았다.

전 교수팀은 또 소변에서 나트륨이 배설되는 양을 기준으로 복부 비만율과 혈압 상승 비율·대사증후군 동반율 등을 조사했다 요중 나트륨 배설량(나트륨 섭취량에 비례)이 많은 상위 30%에 해당하는 사람의 대사증후군 동반율은 51.8%로 하위 30%인 사람(32.5%)에 비해 1.5배 높았다.

또 요중 나트륨 배설량 상위 30%에 속하는 사람의 복부 비만율은 96.1%로 하위 30%인 사람(45.2%)보다 두배 이상이었다.

혈압 상승 비율도 뚜렷한 차이(상위 1/3 95.8%, 하위 1/3 62.9%)를 보였다.

전 교수는 "짜게 먹는 사람이 비만한 것은 이들이 고열량·고지방 식품을 즐기는 등 바람직하지 않은 식습관을 가진 탓일 수 있다"며 "짜게 먹으면 금방 목이 마르게 되고 그 결과 고 칼로리 탄산음료 등을 찾게 되는 것도 관련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비만한 사람들은 평소 국·찌개의 국물을 남기지 않고 먹는 습관과 고 나트륨 함유 가공식품을 섭취하는 빈도가 높았다"며 "나트륨 섭취량이 많아질수록 체질량지수·허리둘레·CT로 평가한 내장지방량·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한편 나트륨줄이기운동본부와 식약처는 10일 오후 2시 여의도공원 문화의 광장에서 '국민 대표와 함께 하는 나트륨 줄이기 국민결의대회'를 연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