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통스런 ‘수장족저사마귀’ 방치하면 큰일, 면역력 회복으로 치료
고통스런 ‘수장족저사마귀’ 방치하면 큰일, 면역력 회복으로 치료
  • 전북중앙
  • 승인 2015.04.08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반적인 사마귀는 고통을 유발하지 않는다.

하지만 손 또는 발바닥에 나는 ‘수장족저사마귀’는 고통을 유발한다.

지속적인 압력이 가해지기 때문이다.

수장족저사마귀는 인유두종바이러스 1형에 의해서 발생한다.

발병 위치로 인해 티눈과 혼동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티눈은 마찰 등으로 인해서 피부의 각질이 증식, 피부에 박혀있는 것을 말한다.

즉 단순한 각질 덩어리다.

반면 사마귀는 바이러스에 의해서 발생하는 피부질환이다.

스스로 판단해서 치료하려다가 오히려 질환을 악화시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윤정제 생기한의원네트워크 부산점 원장은 “발바닥에 나는 사마귀를 티눈이라고 생각하고 찾아오는 환자들이 많다.

티눈과 사마귀가 큰 차이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마귀는 가운데 흑점이 있고, 티눈은 가운데에 투명한 핵이 존재한다.

또한, 사마귀는 방치할 경우 그 증상이 점점 확대되는 경향을 보인다”고 말했다.

생기한의원은 사마귀 치료에 ‘생기 셀프 밸런싱 테라피’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체내 면역력회복을 도와 우리 몸 스스로가 질환을 이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사마귀의 재발을 방지하고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다.

최근 생기한의원에서 개발한 ‘생기약침’도 사용한다.

소화기관을 거치지 않아서 약효가 바로 피부로 전달되고, 동시에 침이 주는 자극효과를 느낄 수 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