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 열풍? 작년 금연보조제 생산 140% 급증
금연 열풍? 작년 금연보조제 생산 140% 급증
  • 전북중앙
  • 승인 2015.04.29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뱃값 인상 등으로 금연에 대한 관심이 커지며 지난해 금연보조제 생산이 급격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표한 '2014년 의약외품 생산실적'을 보면 생산실적 증가율이 가장 높았던 품목은 금연보조제로 5억원에서 12억원으로 140% 뛰었다.

이어 잦은 황사와 미세먼지 등으로 마스크 제품이 41억원에서 90억원으로 120%(수술용 37%·보건용 197%) 급증했다.

전체 의약외품 생산실적은 1조6578억원 전년에 비해 7% 증가했다.

품목별로 보면 치약제(4281억원), 염모제(2698억원), 내복용제(2466억원), 생리대(2421억원)의 순으로 많았다.

이들 4가지 품목의 생산실적은 1조1866억원으로 전체의 72%를 차지했다.

국내 생산실적 1위 품목은 동아제약의 '박카스디액'(1744억원)이었으며, 1위 업체는 아모레퍼시픽(3327억원)으로 전년도와 동일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