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식•라섹 후 노안렌즈삽입술, 신중히 선택해야
라식•라섹 후 노안렌즈삽입술, 신중히 선택해야
  • 전북중앙
  • 승인 2015.05.0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이가 들어 노안 또는 백내장이 오면 다초점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노안렌즈삽입술을 받게 된다.

백내장과 근시, 원시, 난시와 같은 굴절이상과 노안을 한 번에 교정하면서 안경, 돋보기와 작별할 수 있어 최근 수술 건수가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하지만 라식, 라섹수술을 받은 눈은 노안렌즈삽입술 이후 예상 밖의 근시, 원시, 난시가 발생하고, 목표했던 교정효과를 볼 수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노안렌즈삽입술 후 도수가 맞지 않아 추가 시력교정을 하는 비율은 10명 중 1명꼴이다.

강남조은눈안과 측에 따르면 라식, 라섹을 받은 눈은 각막의 형태가 이미 바뀐 상태이기 때문에 렌즈삽입술 후 도수가 잘 맞아 떨어지는 경우가 드물다.

오히려 추가 각막수술이 필요한 경우가 더 많다.

수술 후 난시, 근시 등이 일부 남았다면 추가로 레이저를 이용한 각막수술이 필요하다.

즉 렌즈삽입술 후 시력이 나오지 않는다면 라섹을 통해 미세하게 도수를 맞춘다.

김준헌 강남조은눈안과 원장은 “이미 수술 받은 각막의 추가 레이저 교정은 라식, 라섹 재교정에 해당되기 때문에 노안렌즈삽입술을 매우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

노안렌즈삽입술을 받으면 이후 도수가 안 맞아도 해결할 방법이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라식, 라섹 수술을 받은 환자들이 나이를 먹고 노안과 백내장을 겪으면 과거에 했던 수술은 고려하지 않고 단지 노안렌즈삽입술만 받으면 된다고 생각한다.

각막수술을 받은 눈은 노안교정을 위한 수술 전 검사부터 차이가 있고, 수술 후 추가교정을 대부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일반적으로 라식, 라섹 재교정은 노안렌즈삽입술과 전혀 다른 기술이다.

따라서 노안수술뿐만 아니라 레이저 시력교정수술을 병행하는지, 라식과 라섹 재교정의 경험이 풍부한지 등을 함께 고려해서 병원을 선택하고, 수술 전에 충분한 상담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뉴시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