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14개 박물관, 문체부 우수인증기관 선정 '쾌거'
도내 14개 박물관, 문체부 우수인증기관 선정 '쾌거'
  • 조석창
  • 승인 2018.03.18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 인증 비율 87% 독보적
우수박물관 인증서 발급 진행
박물관 외부 공시등 혜택있어

전북박물관미술관협의회는 도내 14개 박물관이 문화체육부의 공립박물관 평가인증제에서 우수인증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공립박물관 평가인증제는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라 박물관 운영의 질적 수준 향상과 대국민 서비스 향상을 위해 도입된 평가제도이다.

문체부는 지난해 등록 후 3년이 지난 전국 190개 공립박물관을 대상으로 4개 평가 지표를 기준으로 서면조사와 현장평가, 인증심사위원회를 거쳐 우수인증기관으로 123개 공립박물관을 선정했다.

전북은 도내 17개 등록 공립박물관 중 16개 박물관이 평가 대상이며, 이중 14개 박물관이 우수인증기관으로 선정됐다.

특히 전국 공립박물관 인증 비율이 약 64%인 것에 비해 전북 도내 박물관 인증 비율은 87.5%를 기록해 관심을 모았다.

인증박물관에는 인증서가 발급되고 ‘2017년 우수박물관 인증’을 외부에 공시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인증기간은 발표일로부터 2년이며, 향후 2년마다 평가가 진행된다.

우수인증박물관은 군산근대역사박물관, 남원향토박물관, 동학농민혁명기념관, 벽골제농경문화박물관, 부안청자박물관, 어진박물관, 왕궁리유적전시관, 익산보석박물관, 전라북도산림박물관, 전주역사박물관, 전주전통술박물관, 정읍시립박물관, 진안역사박물관, 판소리박물관 등이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