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행복의 경제학 국제회의 전주' 개막식 개최
'2019 행복의 경제학 국제회의 전주' 개막식 개최
  • 김낙현
  • 승인 2019.10.1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하영상-퍼포먼스 등 진행
16일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린 2019 행복의 경제학 국제회의 전주 개막식에 참석한 김승수 시장을 비롯해 박병술 시의장,오창환 조직위원장 및 내빈과 시민들이 바람개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16일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열린 2019 행복의 경제학 국제회의 전주 개막식에 참석한 김승수 시장을 비롯해 박병술 시의장,오창환 조직위원장 및 내빈과 시민들이 바람개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이원철기자

전주시가 시민들의 행복이 보장되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세계적인 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댔다.

시는 16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행복한 지역경제 구조를 만들기 위한 공론의 장인 ‘2019 행복의 경제학 국제회의 전주’ 개막식을 가졌다.

올해로 5회를 맞는 ‘2019 행복의경제학 국제회의’는 전주시와 국제생태문화협회인 ‘Local futures’, 전국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가 함께 주최하고, 사람·생태·사회적경제와 관련한 국내·외 전문가와 기관, 현장기업가 등이 대거 참여하는 행사로, 올해 국제회의는 ‘지역화의 지속가능성’을 부제로 진행된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로컬 퓨처스의 대표이자 행복의 경제학이라는 가치를 전주에 심어준 헬레나 노르베리 호지여사의 개막 축하 영상을 시작으로 ‘지역화의 원동력은 시민들의 힘’이라는 내용의 개막퍼포먼스가 진행됐다.

한편 올해 행복의 경제학 국제회의 전주는 17일 워크숍 결과 발표와 조현 한겨레 논설위원의 ‘공동체의 회복이 행복의 열쇠다’를 주제로 한 기조강연, 미래 주역인 아이들과 함께하는 폐막공연 등을 끝으로 마무리된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