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완주등 7개시군 한파주의보··· 피해 최소화
남원-완주등 7개시군 한파주의보··· 피해 최소화
  • 박정미
  • 승인 2019.12.3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취약계층 안부확인등
비상 모니터링 강화

도내 7개 시·군에 한파주의보가 발령, 전북도가 취약계층 피해예방 강화와 비상 모니터링을 강화키로 했다.

30일 기상청 발표자료에 따르면 기온이 급하강하면서 현재 남원·완주·진안·무주·장수·임실·순창 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했다.

한파주의보는 10월~4월에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 이상 하강이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이하가 2일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된다.

이에 따라 전북도는 기상상황 모니터를 강화하고 한파대처 관련실과와 시군 재난부서와 한파쉼터 적극 운영, 취약계층 안부 확인 등 피해 최소화에 나선다.

또 인명피해 예방 최소화를 위해 노약자, 어린이, 만성질환자의 야외활동 자제 등을 마을 방송 등을 통해 행동요령을 시군과 관련기관에 시달했다.

경로당, 복지회관, 주민센터 등을 한파쉼터로 지정·운영하고 있으며, 안전디딤돌 모바일 앱을 통해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한파에 대비해서도 독거노인 등 한파 취약계층 4만5천464명을 재난도우미 1만1천531명과 매칭하여 방문·전화 안부확인을 실시하고 있다.

농작물과 축사 시설 피해 예방을 위해서도 방풍시설 보완 등 한파 대책 추진에 철저를 기할 것을 당부했다.

강승구 전북도 도민안전실장은 “한파가 자연재난에 포함됨에 따라 심해질 경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주민피해와 불편이 없도록 총력대응을 할 계획”이라며 “주변의 독거노인이나 혼자 계시는 부모님께 안부전화를 하는 등 도민들이 관심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