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존중-믿음주는 체육회 만들것"
"배려-존중-믿음주는 체육회 만들것"
  • 조석창
  • 승인 2020.04.08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체육회장 릴레이 인터뷰 #2 군산시체육회 윤인식 회장

안정적 체육회운영 심혈
인력부족 직원 처우개선
개방형 체육회관 건립도

“배려와 존중이 있는 체육회, 시민들에게 믿음을 주는 군산시체육회를 만들겠다.” 

윤인식 회장은 민선으로 바뀐 체제의 순기능을 최대한 살리면서 도약과 혁신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모든 체육행사가 중단 돼 외부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윤 회장은 살림살이 즉 체육회의 현실을 진단하는 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예산과 조직, 체육기반 인프라가 열악한만큼 이를 해결하기위해 노력한다는 것이다. 특히 군산도시가스 대표인 윤 회장은 기업인답게 ‘사람’의 필요성과 중요성 또한 누구보다 잘 알고 있어 안정적으로 체육회가 운영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윤 회장은 “단순한 업무파악이 아닌 실질적인 현안과 직원들의 고충 등을 알기위해 모든 직원들과 1대1 면담을 했다”며 “인력 부족 등 사무국이 정말 고생하고 노력하고 있고 처우개선이 절대적으로 필요해 군산시와 협의중이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군산시체육회만이 할 수 있는 사업들도 구상중이다. 

관광명소이자 도심 속 자리잡은 은파호수공원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남녀노소 누구나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계획도 있다.

윤 회장은 “호수가 있는만큼 카누와 카약 등을 하면 시민들이 즐겁게 체육을 접할 수 있다”며 “이 가운데 취미로 시작하다보면 시민들 가운데 재능을 발견, 선수로 거듭날 수도 있고 삶의 질도 향상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또 군산시체육회관 건립, 학교체육 육성, 체육시설 인프라 구축, 기업 종목단체 후원 등도 이뤄질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학교체육을 단계별로 잘 구성하도록 교육당국과 협의해 우수선수와 유능한 지도자들이 지역을 떠나지 않게 만들겠다”며 “또한 체육인들과 시민들을 위한 개방형 체육회관을 건립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자체와 정부에 각종 대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체육시설 등의 인프라를 갖추어 줄 것을 요청하겠다”며 “중장기 계획을 세워 하나하나 차근차근 진행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예산을 효율적으로 집행하고 투명하게 관리해 신뢰받는 체육회가 되도록 하겠다”며 “군산시체육회가 안정적인 기반 위에 굳건히 서는 데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