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흥' 흥겨운 우리가락에 빠져보자
'여흥' 흥겨운 우리가락에 빠져보자
  • 조석창
  • 승인 2020.06.17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목요국악예술무대'
관현악 '얼씨구야 환상곡'
아쟁-피리-대금 협주곡 선봬
권성택 단장 지휘 40석 예약

전북도립국악원의 2020 목요국악예술무대 상반기 마지막 무대가 18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개최된다.

이번 무대는 관현악단이 ‘여름을 여는 국악관현악_여흥’을 주제로 관현악과 아쟁, 피리, 대금 협주곡 등으로 흥겨운 우리가락과 국악기의 다양한 음색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선율을 소개한다.

이번 무대는 총 다섯 개의 곡으로 구성했다.

첫 번째 무대는 관현악‘얼씨구야 환상곡’(작곡 김백찬)이다.

지난 2009년부터 서울 지하철 환승역 안내방송 배경음악으로 사용돼 대중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이 곡은 현재 수도권 전체 역에서 사용되고 있다.

장구의 자진모리장단에 맞춰 대금과 해금이 주선율을 연주하고 가야금이 반주하는 흥겨운 곡이다.

두 번째 무대는 아쟁 협주곡 ‘이연’(작곡 이정호)이다.

떠날 이(離), 인연 연(緣)으로 헤어질 수밖에 없는 인연에 대해 노래한 곡이다.

개작 초연무대로 원곡에 시간적 의미를 음악적으로 더욱 밀도 있게 그려내고자 타악기를 통해 시계 초 소리를 표현하는 등 사람의 인연에 대한 애절한 심정을 아쟁의 구슬픈 선율을 전한다.

세 번째 무대는 거문고 독주곡 ‘만추금’(구성 이태백, 편곡 윤화중)이다.

이태백의 철가야금 중모리, 살풀이를 윤화중이 거문고에 맞게 편곡한 곡이다.

시김새가 많고 섬세한 것이 특징이며, 장구보다는 징으로 반주하였다.

관현악단 위은영 단원이 무대에 오른다.

이어지는 무대에는 피리 협주곡 ‘창부타령’(작곡 박범훈)이다.

원래 서울 경기지역 무가에서 광대귀신을 불러서 노는 소리였으나, 이후 세속화되어 민요로 많이 불리고 있다.

서울, 경기지역 피리의 독특한 선율과 음색을 잘 표현했으며, 특히 다양한 전조와 변청 가락을 통해 재미를 더한 곡이다.

관현악단 이재관 단원이 선보인다.

마지막 무대는 대금 협주곡 ‘원장현류 대금산조’(작곡 이화동)다.

원장현류 대금산조는 한일섭의 음악적 영향과 원장현의 풍부한 음악적 토대로 만들어진 가락으로 대금의 저음이 일색으로, 잔잔한 선율에서 폭발적인 힘이 느껴지는 이 시대의 뛰어난 산조 중의 하나라고 볼 수 있다.

관현악단 조용오 단원이 원장현류 대금산조의 깊이 있는 멋을 선보인다.

이번 무대는 관현악단 권성택 단장이 지휘를, 창극단 고승조 단원이 사회를 맡는다.

무료로 진행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객석 거리두기가 시행되며,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온라인 예약(40석)만 가능하다.

공연 관람을 하지 못하는 도민들을 위해 유튜브 또는 ㈜티브로드 방송을 통해 중계된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