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소방서, 소방차는 달리고 싶다
완주소방서, 소방차는 달리고 싶다
  • 김소라
  • 승인 2020.07.0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둠이 내려앉을 무렵 “삐뽀삐뽀, 애애애애애애앵”요란하여 다급함을 느낄 수 있는 소방차 사이렌 소리가 온 거리에 울려 퍼진다.

근처까지 다가와 소리가 커지더니, 지나치면 작아져야 할 사이렌 소리가 같은 음량으로 계속 들린다.

도로 위 소방차는 움직이지 못하고 같은 자리에 서있다.

소방차가 도로위에 서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교통량의 증가, 불법 주·정차된 차량, 소방차량에 양보하지 않는 차량들 때문일 것이다.

소방차가 다시 잘 달리게 할 방법은 무엇일까?  


첫째, 소방차가 경광등과 사이렌을 켜고 운행할 때는 긴급 상황이므로 다음과 같이 양보운전을 해야 한다.

▲교차로 부근에서는 교차로를 피해 도로 오른쪽 가장자리에 일시정지 ▲일반도로에서는 긴급차의 진행차로에 있는 차량과 오른쪽 차로에 있는 차량은 오른쪽 방향으로 양보, 왼쪽차로에 있는 차량은 왼쪽으로 양보 ▲횡단보도에서는 긴급차량이 보이면 보행자는 횡단보도에서 잠시 멈추면 된다.

둘째, 좁은 도로, 주택가 및 소화전 주변 불법 주·정차를 하지 말아야한다.

좁은 도로, 주택가 등의 불법 주·정차된 차량은 소방차량이 지날 수 있는 길을 더욱 좁게 만들어 긴급 상황 시 현장 도착을 지연시키며 소방활동을 방해하는 요인이다.

셋째, 아파트 등 공동주택 및 고층건축물의 경우 소방차 전용구역 내에 주차하지 않아야 한다.

소방차 전용구역은 화재 등 긴급 상황 발생 시 신속한 출동과 원활한 소방 활동을 위해 최소한으로 확보 되어야 하는 구역이다.

화재 시 5분 이내 초기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한 심정지 등 응급환자의 경우 4분 이내에 응급처치를 받지 못할 경우 뇌손상이 시작된다.

이른바 골든타임이다.

이 중요한 시간을 도로에서 보낸다면 인명 및 재산피해는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

지금 이 순간에도 인명·재산피해를 줄이기 위해 소방차는 빠르게 달리고 싶다.

/완주소방서 방호구조과 소방교 김소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