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내년 예산확보 '바쁘다 바빠'
전북도 내년 예산확보 '바쁘다 바빠'
  • 박정미
  • 승인 2020.07.13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용범부지사 기재부 등 방문
핵심간부 면담 예산반영 건의

전북도가 내년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최용범 행정부지사는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을 비롯해 예산 관련 핵심간부 등을 잇달아 면담했다.

기재부의 2021년 예산안 2차 심의에 맞춰 전북도 지휘부가 오는 8월말까지 집중 설득작업에 나서고 있다.

최 부지사는 이날 기재부 양충모 재정관리관, 한훈 경제예산심의관, 이용재 복지안전예산심의관 등을 차례로 만나 전북도 주요 예산사업에 대해 필요성을 설명한 뒤 내년도 정부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적극 건의했다.

한훈 경제예산심의관을 만나 ‘아시아스마트 농생명밸리 조성’, ‘주력산업 체질강화 및 산업 생태계구축’, 새만금 SOC 구축‘ 등 도정 핵심사업의 예산반영과 증액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용재 복지안전예산심의관에게는 “전북권역에는 재활병원이 설치되지 않아 지역간 의료격차가 발생되고 있다”며 “전북 권역 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설계비로 5억원을 반영해 달라”고 요구했다.

최 부지사는 또 김경희 행정예산심의관을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 대표 법조인으로 추앙받는 '법조삼현'이 지켜낸 법의 참뜻을 기억하기 위해 전주법원·검찰청 부지에 ’전주 로파크 건립‘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10억원 반영을 건의했다.

이어 나주범 재정혁신국장에게 2023년 세계잼버리의 성공 개최에 필요한 총사업비 변동을, 양충모 재정관리관에게 ‘지능형 농기계 실증단지’가 구축될 수 있도록 예타 대상사업 선정 등을 각각 요청했다.

전북도는 기재부 예산심의가 마무리되는 8월말까지 정부안 최다 예산 확보를 위해 도·시군·정치권이 힘을 모아 총력 전개할 방칭이다.

오는 23일에는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리는 더불어민주당과 전라권(전북, 전남, 광주) 예산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국립공공의대설립 등 도정현안과 한국판 뉴딜사업 등 내년도 정부예산사업 등을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당 지도부에 건의할 계획이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달 말에 쟁점·현안사업에 대해 지역 국회의원 및 14개 시장군수와 공동 협의 대응하기 위해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