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현안, 지역구를 넘어서야 성사된다
전북 현안, 지역구를 넘어서야 성사된다
  • 김일현
  • 승인 2020.07.27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와 정치권의 탄탄한 팀웍이 21대 국회에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21대 국회가 출범한 이후 전북은 사실상 집권여당 일색이 됐다.

도민들 사이에선 "뭔가 잘 풀릴 것 같다"는 기대감이 상당했는데 그런 분위기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과거에는 앞이 막막했던 현안 사업들도 어떻게 풀어나가야 하는지, 길이 보인다는 말이 많다.

21대 국회 초반, 국립공공의대 설립이나 새만금 사업, 탄소산업 등 혁혁한 성과를 이뤄낸 사안들이 있다.

타 지역과의 견제나 경쟁 그리고 최종 확정까지 앞으로 넘어야 할 난관이 남아있기는 하지만 초기 스타트를 잘 끊은 만큼 결과도 긍정적으로 나올 가능성이 크다.

21대 국회 출범과 함께 전북도-정치권 앞에는 해결해야 할 현안이 산적해 있다.

특히 경제 현안 그리고 전북 미래를 위한 중장기적 과제의 해결이 중요하다.

더욱이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경기 하락 속에 전북이 어떻게 위기를 헤쳐나가고 새로운 발전의 전기를 만들지가 관건이다.

전북 발전을 위해선 경제 회복이 최우선 과제다.

가깝게 보면 군산을 중심으로 한 도내 서부권 경제의 회생이다.

서부권은 군산GM 폐쇄에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으로 경제에 직격탄을 맞았다.

경기 하강에 따라 수많은 실업자가 생겼고 그들 가족의 얼굴에는 수심이 가득하다.

특히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를 어떻게 재가동시킬 지는 군산 뿐만 아니라 익산권, 전주권까지 영향을 미치는 사안이다.

도내 의원들과 지자체장들이 머리를 맞대야 한다.

자신의 지역구와는 조금 거리가 있더라도 전북 현안을 위해선 좀 더 화끈하게 협력해야 한다.

내 지역구, 남의 지역구 구분없이 전북 미래에 함께 힘을 쏟아야 한다.

실제로 전북의 주요 현안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점은, 지역을 따지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지자체장이나 국회의원들이 자신의 지역구가 아니라고, 관심을 덜 쏟으면 안 된다는 뜻이다.

내 지역구든 다른 의원의 지역구든 전북의 현안이라면 당연히 지역불문, 힘을 모아줘야 한다.

국립공공의대의 사실상 남원 확정은 이런 점에서 귀감이 된다.

도내 지역구 의원들 그리고 출향 정치인들까지 모두 한 목소리를 냈다.

공공의대가 전북으로 가야 한다는 당위성에 모두가 힘을 보탰다.

내 지역구가 아니라고 해서 관심을 적게 보인 정치인은 없었다.

도와 정치권이 서로 힘을 모아 결국 '사실상' 확정이라는 성과를 얻었다.

지난 20대 국회에서도 상산고의 자사고 재지정에 정치권이 힘을 보탰다.

당시 전주을 지역구인 정운천 의원(현 미래통합당 비례대표)이 중심이 돼 상산고를 살려내는데 기여했다.

이 사안 역시 지역구를 넘나들어, 도내 정치권 전반이 힘을 모은 결과다.

마찬가지로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재가동 역시 군산 또는 군산 인근 지역의 현안이 아니다.

저 멀리 남원이나 무주, 장수, 정읍에서도 더 많은 관심과 힘을 보태야 할 사안이다.

이런 연장선상에서 보면 전북 제3금융중심지, 탄소산업 메카 조성, 새만금과 그린뉴딜 사업들은 전북내 어느 특정 지역에 국한된 게 아니고 모든 자치단체와 정치인들이 전력을 쏟아야 할 일이다.

21대 국회 들어, 도와 정치권은 '전북 원팀'이라는 단어를 즐겨 쓴다.

지역 발전을 위해 모두 힘을 모으겠다는 뜻을 담은 것이니, 21대 국회 내내 이런 기류가 이어지길 기대한다.

/김일현 부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