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임도의원, 전라감영 복원사업 현장점검
홍성임도의원, 전라감영 복원사업 현장점검
  • 박정미
  • 승인 2020.08.05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회 홍성임(민생당 비례대표)의원이 5일 전라감영지(전라북도청 구청사 터)를 방문해 전라감영 재창조 복원사업의 진행 상황과 구청사 관련 보존물의 관리 실태를 면밀히 점검했다.

이날 방문에는 홍성임 도의원을 비롯해 전라북도 회계과 이주철 과장, 청사관리팀 황대연 팀장 등 회계과 및 문화유산과의 관계 공무원들도 참여했다.

전라감영 재창조 복원사업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약 104억의 사업비를 투입해 감영복원, 실감형 콘텐츠 체험장 조성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향후 8월 내 복원공사 완료, 10월 준공식과 12월 주변정비사업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홍성임 의원은 “평소 문화재 업무에 큰 관심을 두고 있어 전라감영 복원 사업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복원사업의 준공이 눈앞에 있는 만큼, 더욱 철저한 관리ㆍ감독으로 사업 준공에 차질이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라감영지 일대에 전라북도 구청사 관련 보존물들이 다수 산재해 있다.”며 “구청사 관련 보존물은 전라북도의 역사를 담고 있는 중요한 기록물인 만큼, 도내 기록물 관련 부서와 협의해 안전하게 보존ㆍ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