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민주 경선, 전북부터 시작하라
2022 민주 경선, 전북부터 시작하라
  • 김일현
  • 승인 2020.12.02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은 광주전남과 함께 현 정부의 핵심 기반을 이루고 있다.

역대 군사정부에서부터 현재의 문재인 정부에 이르기까지 전북과 광주전남은 거의 동일한 지역정서를 갖고 한 목소리를 내 왔다.

그러나 전북은 호남권에 묶이면서 상당 부분 '손해'를 감수하기도 했다.

영남권에 밀리고 호남권에서도 광주전남에 밀려 권내 역차별 또는 역소외를 받는다는 것이다.

다행히 1997년 김대중 정부 출범과 현 문재인 정부 들어서선 긍정적으로 개선됐다는 평이 많다.

그럼에도 불구, 전북은 여전히 아쉬움이 많다.

영남권, 광주전남권이라는 ‘선의의 경쟁’ 상대에 비해 인구나 경제력 면에서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을 개선할 수 있는 ‘정치’에 도민들이 관심을 가지는 건 어찌보면 인지상정인 셈이다.

한 지역이 발전하기 위해선, 막강한 정치인이 필요하다.

우리나라와 같이 대통령제에서는 더더욱 그렇다.

대선 후보를 보유했느냐가 중요하고 대선에서 지역 출신 당선자를 낸다면 지역 발전 속도는 매우 빨라질 것이다.

집권 더불어민주당의 2022년 대선 구도를 보면 현재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간 양강 구도가 예상된다.

하지만 이들 외에 자천타천 대권 경쟁후보군으로 예상되는 이들만 10명 선에 이른다.

이낙연-이재명 구도를 한 순간에 바꿀 수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 카드가 있고 김경수 경남지사가 있다.

또 검찰개혁을 기치로 내건 추미애 법무장관과 김두관 국회의원, 장수 출신의 박용진 국회의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원조친노 이광재 의원 등도 있다.

전북으로선 2022 대선이 절호의 기회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 경선에 SK가 뛰어든다면 대선 구도는 상당한 변화에 직면할 것이다.

전북이 주목할 점은 앞으로 여권 내에서 경선 룰을 어떻게 만드느냐에 있다.

민주당의 역대 선거를 보면 주요 후보 선출 과정에서 호남권이 중심을 잡아 왔고 그 바람은 광주에서 먼저 시작되는 경우가 많았다.

후보 경선을 제주나 광주에서 먼저 치르고 전북으로 넘어오게 되면, 사실상 호남 민심은 결정된 상태에서 전북이 경선에 나서는 셈이다.

따라서 2022년 대선 경선에선 토론회나 투표 등의 정치 일정을 전북에서 먼저 시작하는 방안을 강력히 밀어붙여야 한다.

그게 여의치 않다면 전북광주전남 경선을 세 지역 정치인들이 합의해 한 곳에서 동시에 치러야 한다.

굳이 과거 사례를 들지 않더라도 노무현 후보는 광주에서 바람을 얻어 대통령으로 선출됐다.

이후의 여러 선거에서도 광주가 바람을 일으키면 전북은 따라가는 모양새였다.

차기 대선에는 SK라는 전북 주자의 출마 가능성이 높다.

도내 정치권은 누가 후보가 되든 그 결과를 떠나, 전북에서의 우선 경선 실시에 힘을 쏟을 필요가 있다.

그래야 전북의 존재감이 강해진다.

/김일현 부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