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현대 떠나는 모라이스에 감사패
전북현대 떠나는 모라이스에 감사패
  • 조석창
  • 승인 2020.12.06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끝나··· 팬들 사랑 감사

프로축구 전북현대 조세 모라이스 감독이 팀을 떠난다.

지난 2019년 최강희 감독의 후임으로 전북현대 감독을 맡은 조세 모라이스는 4일 AFC 챔피언스리그 마지막 경기를 끝으로 2년의 계약 기간을 마무리 하게 됐다.

그동안 조세 모라이스는 2년 연속 K리그 우승으로 이끌며 K리그 최초 4연패, 팀의 첫 더블 우승이라는 쾌거를 올렸다.

또 85경기에서 51승 21무 13패의 준수한 성적을 기록했고, 2년 동안 3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리는 역대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전북은 팀의 첫 외국인 감독으로서 낯선 환경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팀을 이끌어준 조세 모라이스 감독에게 감사패와 선물을 전달하며 그간의 노력에 박수를 보냈다.

조세 모라이스는 “지도자 생활 가운데 절대 잊지 못할 경험을 했다”며 “팬들이 보내준 뜨거운 열정과 사랑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K리그와 전북현대에서 얻은 소중한 인연과 추억을 영원히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은 후임 감독 선임을 빠른 시일 내에 결정할 예정이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