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사업 '탄력'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사업 '탄력'
  • 박정미
  • 승인 2021.01.20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이동식 LNG 충전소
실증착수 이어 'LNG중대형
상용차 운행 실증사업' 추진
안정성 검증 통해 완성도↑

전북도가 미래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하고자 추진하고 있는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 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지난해 초소형 전기특수차와 이동식 LNG(액화천연가스) 충전소 실증에 착수한 데 이어 20일 새만금주행시험장에서 ‘LNG 중대형 상용차 운행 실증사업’을 추진하게 되면서 ‘전북 친환경자동차 규제자유특구’ 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전북은 전국 중대형 상용차 생산량의 94%를 차지하는 상용차 특화 지역이다.

따라서 기존의 기계산업에서 미래형·친환경 자동차로의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특구사업을 추진해 왔다.

그 일환으로 미세먼지 주범인 경유 상용차를 보다 친환경적인 LNG(액화천연가스) 상용차로 전환하기 위해 지난해 이동식 LNG(액화천연가스) 충전사업을 추진한데 이어 이번에 LNG(액화천연가스) 중대형 상용차 운행실증을 추진하게 된 것이다.

현재 LNG(액화천연가스) 상용차는 일부 차종이 판매돼 관련 시장이 형성됐으나, LNG탱크 용량 제한으로 짧은 주행거리와 LNG충전소 보급 미비 등이 시장을 확대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해왔다.

전북도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규제자유특구 사업 일환으로 ‘LNG(액화천연가스) 중대형 상용차 실증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현행 국내에는 LNG(액화천연가스) 내압용기 설치에 관한 별도 설치기준이 있어,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차량 설치조건을 국제기준으로 완화하고 대용량 탱크를 적용한 차량을 개발해 실증을 추진한다.

대용량 LNG(액화천연가스) 내압용기와 차량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내압용기 고정성 시험과 실차 충돌시험 등을 수차례 진행했다.

새만금주행시험장 등에서 차량의 기초성능평가를, 최종적으로 도로 실증운행을 통해 안정성 검증의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또한 전북도는 대용량 LNG(액화천연가스) 내압용기 설치시 1회 주행거리를 현행 380㎞에서 최대 700㎞까지 약 2배로 향상할 수 있어, 상용차의 주 기능인 물류 수송과 친환경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는 획기적인 대안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보급이 적었던 고정식 충전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LNG(액화천연가스) 이동식 충전소 구축사업도 진행하고 있어 LNG 상용차 실증 사업과의 상승효과도 기대된다.

전병순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세계 각국의 배기가스 규제와 친환경 정책 강화 등 자동차 산업 변화의 흐름에 뒤쳐지지 않도록 관계 부처와 협의해 사업 성과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