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세계소리축제 한러 교류 물꼬 튼다
전주세계소리축제 한러 교류 물꼬 튼다
  • 조석창
  • 승인 2021.02.01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교 30년 맞아 판소리등에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심포니오케스트라연주접목
온오프라인 협업 무대 선봬

코로나19로 미뤄진 한러 수교 기념사업이 재개된다.

전주세계소리축제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심포니오케스트라와 협업을 통해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을 영상과 미디어를 통해 재개해 멈췄던 양국 교류의 물꼬를 튼다.

‘더 콜라주’란 이름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두 나라의 다채로운 전통예술을 네 개의 레퍼토리로 얽어 유서 깊은 문화예술 강국으로서의 자존심을 영상작품에 녹여내 대중들에게 동시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 지원으로 1억원의 지원금을 받아 진행된다.

소리축제는 판소리와 태평무, 설장구, 아쟁, 태평소 등으로 러시아 예술장르를 접목해 색다른 작품을 만들어 낼 예정이다.

러시아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도시로 자긍심이 높은 상트페테르부르크 소재 상트페테르부르크 심포니오케스트라가 주축이 돼 참여했다.

이번 무대는 동서양 음악의 새로운 조합을 위해 물흐르듯 막힘없는 편곡과 세련된 연출이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소리축제는 만남의 제약을 극복하기 위해 상트페테르부르크 심포니오케스트라에게 편곡한 악보와 설명을 보내고, 그들은 연주장면을 영상으로 보냈다.

이 영상은 편집과정을 거친 후 무대에 펼치고, 이 무대에서 한국 연주자들이 실제 연주를 얹어 동서양, 온오프라인 협업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소리축제는 이를 위해 특별한 무대연출도 선보인다.

좌우 옆면과 바닥에 대형 LED 패널을 설치하고, 그 위에 러시아 팀의 연주와 그 나라 문화를 상징하는 사진과 영상들이 흐른다.

바닥까지 연결된 LED 패널이 독특한 볼거리와 감성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소리축제는 오는 4일 오후 1시 한국소라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러시아에서 보내온 영상을 배경으로 한국 연주자들이 실제 연주를 펼치는 최종 영상 콘텐츠 제작에 돌입한다.

무대는 우도농악의 꽃이라 불리는 오채질굿으로 시작해 화초장 타령, 엇모리 볼레로, 아리랑의 순서로 이어진다.

오채질굿은 농악 가락 중에서도 가장 오래된 가락으로, 소리축제는 설장구 4대의 편성으로 작품의 도입부를 장식한다.

뒤이어 상트페테르부르크 심포니오케스트라의 연주가 더해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색다른 오채질굿이 탄생한다.

설장구 팀에 유인상, 조상훈, 김주홍, 민영치 씨가 호흡을 맞춘다.

뒤를 이어 판소리 흥보가인 화초장 타령이 아쟁과 바이올린 솔로 연주가 덧입혀져 이색적인 화음을 만들어낸다.

아쟁 명인 김영길 씨와 바이올리니스트 세르게이 스타들러(Sergei Stadler)가 참여한다.

스타들러는 러시아를 대표하는 거장으로 바이올리니스트이자 상트페테르부르크 심포니오케스트라의 지휘를 맡고 있는 인물.

다음은 ‘엇모리 볼레로’.

러시아의 대표 발레곡인 볼레로와 한국의 대표 장단 엇모리의 이질적인 조합 위로 러시아 예술의 백미라고 하는 발레와 한국의 태평무가 음률을 타며 유려한 그림을 그린다.

발레리나 아나스타시아 트리피노바(Anastasia Trifinova)와 한국무용가 복미경 씨가 출연한다.

대미는 상트페테르부르크 합창단(혼성4부)이 부르는 아리랑에 소리꾼 방수미, 박애리, 정상희 씨가 소리를 얹고, 태평소 곽재혁 씨의 솔로 연주가 가세하며 동서양이 빚어내는 색다른 선율로 마무리 된다.

작품의 총연출을 맡은 소리축제 박재천 집행위원장은 “소리축제만의 장점을 살려 이질적인 두 나라 음악과 예술을 하나의 작품 속에 녹여내, 좌절의 시간을 딛고 새로움과 연대를 향해 나아가는 예술인들의 갈망과 열정을 담아내겠다”며 “수많은 영상물들이 공연시장을 대체하고 있지만, 소리축제는 이 속에서도 특별한 도전, 연대의 가치, 좀 더 다른 실험으로 유서 깊은 세계 전통음악의 허브로서 새로운 결과물을 창조해 내고 싶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