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9시 제한' 계속··· 자영업자 '반발'
'밤 9시 제한' 계속··· 자영업자 '반발'
  • 사회부
  • 승인 2021.02.0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점 5인이상제한 겹쳐
손님없어 생활조차 힘들어
당구장-노래방 실질적 영업
못해··· 영업손실 보상해야"

정부가 31일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설 연휴까지 2주 더 연장하기로 하면서 자영업자들이 울분을 터트리고 있다.

2주간 더 영업이 금지된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콜라텍·헌팅포차 등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은 그야말로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

특히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오후 9시 이후 영업 제한 등의 방역 조치가 유지됨에 따라 설 연휴 대목 매출 타격을 우려하고 있다.

전주 완산구에서 주점을 운영하는 김모씨(54)는 “그나마 있는 아파트 등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종업원 인건비를 감당했다”며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지되면서 그나마 있던 손님들마저 발걸음이 뚝 끊겼다”면서 “월세는커녕 생활조차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전주 덕진구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이모씨(48)도 이번 거리두기 연장 소식에 한숨부터 쉬었다.

이씨는 “9시 제한에 장사도 안 되는데 5인 이상 제한에 회식 손님은 꿈도 못 꾼다”며 “알바생 월급 주기도 빠듯하다. 어떻게 버티라는 거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9시 이후 문을 닫아야 하는 노래방 업주들도 울상이다.

최근 전북도청에서 노래방 업주들의 시위가 있었고 이번 연장 결정에 이 시위는 더욱더 과격해 질 것으로 보인다.

노래방 업주들은 “유흥업이라는 이유로 지원에서도 제외되기 일쑤고, 지원되더라도 항상 제약이 뒤따른다. 그래도 버텨왔다”며 “노래방은 9시부터 영업하는 게 보통이다. 30분만 영업하고 문을 닫으라는 말이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 정부 발표에 당구장과 PC방 등 중소 자영업자들도 반발했다.

전북당구연맹 관계자는 “당구장뿐만 아니라 볼링장 등 저녁에 영업하는 실내 체육시설 영업을 실질적으로 불가능하게 하는 처사”라며 “분야별로 위험도를 재평가해 각 상황에 맞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상공인 단체들도 이번 연장 조치에 반발하며 현실적인 영업손실 보상을 촉구했다.

전북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그동안 정부 지침을 묵묵히 따라온 것에 대한 정당한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며 “정부와 국회가 나서 현실적이고 신속한 법제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 단체들은 영업시간을 지금의 오후 9시에서 자정으로 연장해 달라고도 했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는 영업시간 제한을 일부 풀고 5인 이상 모임 금지도 10명 정도로 완화할 것을 요구했다.

연합회 관계자는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오후 9시 영업 제한 둘 중 하나는 해제할 줄 알았는데 그대로 유지 됐다”며 외식업 점주들이 “차라리 문 닫는 게 낫다고 들끓는 상황”이라며 “인내심이 한계에 왔다”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