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교길 68' 전주한옥마을 새 문화 공간으로
'향교길 68' 전주한옥마을 새 문화 공간으로
  • 조석창
  • 승인 2021.02.02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자수 명장 조미진대표
작업공간 활용 갤러리-강의
이기홍 화백 '대숲' 개인전
28일까지··· 시대의식 담아

전주한옥마을에 새로운 문화공간이 싹을 텄다.

지난 2일 문을 연 ‘향교길 68’(대표 조미진)은 조 대표의 작업공간인 ‘향목’을 활용해 갤러리와 강의 공간으로 활용 가능하다.

또 숙박객을 위한 2층과 조 대표의 작품전시실과 작업장인 3층으로 구성됐다.

전통자수 명장인 조 대표는 지난 2004년부터 ‘바늘로 그린 그림전’이란 타이틀로 모두 4차례의 개인전을 열었으며 100여회의 초대전과 단체전에 참여했다.

특히 지난 2019년에는 한국전통문화예술진흥협회와 대한민국전통명장협회가 주최한 ‘대한민국 전통명장’에서 전통자수 명장으로 인증받기도 했다.

조 대표는 “전주문화예술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편안하게 이용하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향교길 68은 개관 기념전으로 이기홍 화백의 대숲 개인전을 28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이 화백의 작품 가운데 대나무만을 모아, 대숲 연작과 대작 등 20여점을 선보인다.

전시는 붉은 대숲과 하얗게 눈에 덮인 밤이 대숲, 그리고 병풍형으로 준비된 10폭의 연작 등이 전시 공간을 가득 채운다.

통나무에 대숲을 그린 소품도 마련했다.

이기홍 화백은 대나무와 옥수수의 화가로도 불린다.

바람에 일렁이는 대숲과 석양에 홀로 나부끼는 마른 옥수수가 그를 상징한다.

바람 속에, 또는 석양 속에 외롭게 서 있지만 의연하다.

그는 그림으로 줄곧 세상과 싸워왔다.

민중미술에 참여해 세상을 바로 잡는 일에 앞장섰다.

그의 작품 속에서 두드러지는 대숲과 옥수수는 이 땅의 민초들의 삶을 대변하고 있다.

작품 속에 일관되게 등장하지만 눈에는 보이지 않는 소재, 바람은 곧 냉엄한 세상, 세파일 것이다.

그는 예술의 ‘시대의식’을 강조한다.

현실을 외면한 예술은 예술이 아니라고 본다.

그래서 그의 작품 속에는 아픔과 고독이 있으면서도 바탕에서는 따뜻함과 애틋함이 느껴진다.

기본적으로 인간에 대한 존중과 애정을 담고 있다.

그는 최근 작품 소재를 만경강과 동진강으로 확대하고 있다.

자연을 소재로 한 그의 작품들은 대서사시를 떠올리게 한다.

가을 들녘의 모악산에서 보여준 것처럼 장엄하고 화려하고 깊다.

그 울림을 강에서도 찾고 있다.

그는 ‘리얼리티’를 추구한다.

사실화처럼 세밀하다.

그는 댓잎 하나하나를 수묵화처럼 친다.

일일이 붓을 줘 살려낸다.

하나하나 살아나는 댓잎은 꿈틀거리고, 그의 대숲 그림 속에서는 바람 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이기홍 화백은 전주 출신으로 전주대에서 미술을 전공했다.

현재 전북민미협 회장으로 전북 민중미술의 맥을 이어오고 있다.

스스로를 경계하고, 최선을 다하는 삶이 후배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이 화백은 “내 작품의 소재는 자연이다. 대나무와 옥수수, 그리고 작은 들풀 속에 세상을 담고 싶다. 그 작고 흔한 것들, 우리가 늘상 보아왔던 것들에 새로운 의미를 담는 것이 예술가의 역할이라고 본다. 항상 주변에 관심을 갖고, 보다 나은 세상이 되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