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교육청, 올해 3월부터 등교수업 확대 운영
도교육청, 올해 3월부터 등교수업 확대 운영
  • 정병창
  • 승인 2021.02.1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치원 180일-초중고 190일 정상

전북도교육청이 올 3월 신학기부터 도내 각급 학교의 등교수업을 확대 운영키로 했다.

도교육청은 16일 올해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 및 안정적 학사운영 지원을 위한 ‘2021학년도 유·초·중·고·특수학교 학사운영 및 교육과정 운영방안’을 전격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학사일정은 코로나19에 따른 개학 연기 없이 3월 신학기부터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법정 수업일수는 유치원은 180일 이상, 초·중·고는 190일 이상으로 정상 운영한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등교·원격수업을 병행한다.

유치원과 초등학교 1~2학년은 학교 규모를 불문하고 거리두기 2단계까지 전면 등교가 이뤄진다.

또한 도내 소규모학교와 특수학교는 2.5단계까지 등교수업을 원칙으로 운영된다.

소규모학교 기준은 유치원은 60명 이하, 초·중·고는 지난해 300명 이하에서 올해는 300명 이하인 학교와 400명 이하이면서 학급당 학생 수가 25명 이하인 학교까지 확대된다.

예를 들면 학생수가 390명이면서 학급당 학생수가 24명인 학교는 지난해 기준으로는 소규모학교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올해는 소규모학교에 해당한다.

이로써 도내에선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까지 유·초·중·고·특수학교 총 1,265개교 중 908개교(약 71.8%)가 매일 등교수업이 이뤄진다.

이와 함께 각급 학교의 원격수업 내실화도 꾀한다.

모든 학교는 원격수업 운영계획을 수립하고, 교육청은 원격수업에 따른 학습결손이 발생하지 않도록 실시간 쌍방향 소통이 이뤄지는 수업과 피드백 활성화 등을 적극 지원한다.

원격수업 출결 확인은 원칙적으로 당일 교과별 차시 단위로 실시하되 최종 출결 확인 기간은 3일로 한다.

학생평가에 있어서도 다소 부담을 완화시킬 방침이다.

초등학교는 평가 횟수과 시기를 조정해 운영토록 하고 중·고교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평가를 안정적으로 계획·실시할 수 있도록 지필평가와 수행평가의 비율 조정 등 학교 자율성을 확대하고, 결시자 인정점 처리 방안을 제시했다.

도교육청 조성규 학교교육과장은 “지난 1년 동안의 경험을 토대로 해서 철저하게 학교 방역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전북교육청의 교육철학인 평등교육, 책임교육 실현을 위해 모든 학생들에게 중단없는 교육과정이 운영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