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정상화, 안정된 인력지원 대책 필요"
"유치원 정상화, 안정된 인력지원 대책 필요"
  • 정병창
  • 승인 2021.02.18 17: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도교육청, 자원봉사자
운영시간 축소··· 졸속 행정"

전교조 전북지부가 전북교육청에 대해 유치원 교육 정상화를 위한 안정적인 인력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18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교육청이 비정규직을 양산할 수 없다는 명분을 내세워 거듭 유치원 교사들의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면서 “유치원 정상화를 위해 안정적이고 제대로 된 인력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치원 교사는 유아들의 교육활동과 생리적인 발달, 기본생활지도 등 개개인의 요구를 오롯이 혼자 감당해야 하는 상황이다”면서 “하지만 이 같은 과중한 업무에도 유치원에는 별도의 보조인력이 없다.

대신 ‘3세대 하모니 자원봉사자’와 같은 자원봉사자 운영 정책으로 안주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고 지적했다.

또한 “전북교육청은 큰 도움을 줬던 자원봉사자들이 무기계약 전환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에 봉사시간을 줄이고 연령도 60대 이상으로 연장했다”면서 “이는 유치원 교육 현실을 반영하지 않은 졸속 행정이다”고 비판했다.

특히 “우리는 비정규직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안정적인 유치원 지원인력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이제 더 이상 교사와 하모니 봉사자들의 희생을 강요하지 말고 지금이라도 유치원 정상화를 위한 지원인력대책을 즉각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전교조 전북지부에 따르면 참여정부 당시 교육인적자원부는 유아교육의 질 제고를 위해 ‘3세대 하모니 자원봉사자’를 운영했는데 육아경험이 풍부한 50~60대 여성들을 유치원 지원인력으로 적극 활용하자는 게 도입 취지였다.

이에 전북교육청도 이 제도를 도입해 지난 2016년부터는 주 25시간까지 운영시간을 확대해 운영했다.

하지만 전북교육청은 지난달 29일 운영시간을 ‘주 15시간 미만’으로 축소한다는 내용을 담은 ‘2021학년도 유치원 자원봉사자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이는 하모니 자원봉사자 운영지침을 기존대로 유지하겠다고 약속한 지 불과 1년 만에 일방적으로 계획을 변경했다는 게 전교조 전북지부의 주장이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도교육청에 요구합니다. 2021-02-19 09:06:50
그나마도 시골 1학급은 봉사 시간대비 봉사료가 적어서 자원봉사를 위촉하지 못한체 담임교사가 모든 유치원 업무를 맡는 곳도 있습니다. 그런 실정을 더 살피고 지원해주지는 않으면서 오히려 시간과 봉사료에 제약을 두면 어느 누가 유치원 일을 돕겠습니까. 결국 그 피해의 마지막은 유아들이 됩니다. 간식준비 및 정리, 유치원 청소, 유아들 대소변 실수 뒷처리, 아파도 유치원에 머물러야 하는 유아 돌봄 등 자원봉사자의 도움을 받던 모든 부분을 전부 교사 1명이 해야 하는데 정작 아이들 교육은 누가 합니까? 전라북도교육청은 슬로건만 학생중심 외치지 말고 정말 학생의 입장에서 필요한 부분을 지원해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