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0억 가로챈 태양광업체 대표 덜미
700억 가로챈 태양광업체 대표 덜미
  • 정영훈
  • 승인 2021.03.21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 시설 분양 미끼 800명에
투자금 받아 수익금 지급 미뤄
개발허가 빌미 중도금도 챙겨
투자금 해외여행 다니며 탕진

태양광 발전 사업을 미끼로 투자자를 끌어모아 수백억원을 챙겨 달아난 업체 대표가 21일 경찰에 붙잡혔다. 

피해자들의 고소로 조사받던 A씨는 이달 초 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지 않고 잠적했다.

 A씨와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업체 부대표 B씨는 구속됐다.

전주덕진경찰서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A(53)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12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800여 명으로부터 " 태양발 발전 시설을 분양해주겠다" 라거나 " 발전으로 얻은 이익을 나눠주겠다" 며 700억원 상당의 투자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수백억 대의 투자금을 받았으나 차일피일 미루며 투자자들에게 수익금을 지급하지 않았고, 투자금 환불을 요구해도 돌려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개발허가를 받았다고 투자자를 속여 잔금과 중도금을 받아 챙기기도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일당은 전주에 본사를 두고 서울 여의도 지사, 광주지사, 경기도지사, 부산지사 등 전국에 분양사무소를 차렸다.

이들은 전남 보성과 경남 함양, 경기 여주 등 30여 곳에 개발하겠다고 했으나 실제 사업은 일부만 진행됐다.

이들은 투자자를 모으기 위해 텔레마케터와 현수막 등을 통해 대대적으로 광고하기도 했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이들은 사업에 의심을 갖는 것을 막기 위해 " 허가가 늦어진다. 개발이 지연되고 있다" 며 일부 개발된 현장을 보여주고 피해자를 속이기도 했다.일당은 경찰 조사에서 " 사업을 정상적으로 진행했지만 민원 등에 의해 사업이 지연됐다" 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등은 수백억에 달하는 피해자들의 투자금으로 해외여행 등을 다니며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추가 피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전날 오후 지인 집 인근에 숨어있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 금액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며 "추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정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