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시 '원스트라이크 아웃'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시 '원스트라이크 아웃'
  • 이신우
  • 승인 2021.03.22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28일까지 '긴급멈춤'
다중이용시설 1만4,592곳 점검
적발땐 영업정지-과태료 부과

전주시내에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하면 ‘원스트라이크 아웃제’가 적용되는 등 강력한 조치가 내려진다.

전주시내 다중이용시설 1만4천592곳을 점검해 방역수칙 위반한 업소에 대해서는 영업정지 명령과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또한 확진자 다수 발생 시설 업종은 해당 업종의 모든 시설업주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시행할 계획이다.

22일 전주시는 좀처럼 잦아들지 않는 코로나19 확산세를 잡기 위해 방역수칙 위반 업소에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즉시 적용하기로 했다.

이날 최명규 전주 부시장은 비대면 브리핑을 통해 “22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일주일간을 전주시민 ‘긴급 멈춤’ 주간으로 정했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각종 사모임과 소모임, 동호회 활동을 자제하고,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라면 타 지역 방문도 중단해 주시고, 장례식이나 예식 등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행사에 가급적 참여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최명규 부시장은 “시민들의 일상을 보호하기 위해 총 807명으로 구성된 특별점검반을 꾸려 향후 1주일 간 유흥주점과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 5종과 홀덤펍, 실내체육시설,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1만4592곳에 대해 강력한 현장점검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최 부시장은 이어 “점검 결과 방역수칙 위반업소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해 집합금지를 내리고 과태료도 부과할 방침”이라며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업종에 대해서는 해당 업종의 모든 시설업주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전주에서는 지난 2월 피트니스발 집단 발생 이후 확진자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 이달 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 동안 발생한 확진자가 46명에 달한다.

1일 확진자 수는 평균 6.

57명이고, 감염재생산지수는 1.

18명으로 직장과 다중이용시설 등 일상생활 속에서 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전주시는 이날 유흥시설과 방문판매업 등 중점관리시설의 업종별 협회 대표자와 시 방역담당부서가 함께 코로나19 방역 관련 긴급 간담회를 열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자율점검을 강화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최 부시장은 “우리가 한마음으로 대응하면 코로나19는 극복할 수 있다”면서 “여러분의 힘을 믿고 전북도, 중앙정부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