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의혹 20일만에 전북LH 강제수사
투기의혹 20일만에 전북LH 강제수사
  • 정영훈
  • 승인 2021.03.22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경찰 수사팀 2개조 14명
사건관계인 자택-자동차 등
동시 다발적 실시··· 컴퓨터
하드디스크-휴대전화 확보
수도권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전북경찰청 반부패범죄수사대가 2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본부 사무실을 압수수색, 압수물이 담긴 박스를 차량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전북경찰청 반부패범죄수사대가 2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본부 사무실을 압수수색, 압수물이 담긴 박스를 차량에 싣고 있다. /연합뉴스

전북경찰청은 지난 2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LH 전북본부 등 3곳에 대한 강제수사에 나섰다.

부동산투기사범 전담수사팀은 오전 8시부터 LH 전북본부와 사건 관계인의 자택, 차량 등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이날 수사팀 2개조 14명을 투입해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휴대전화 등 증거물을 확보한 뒤 2시간 40여 분만인 오전 10시 40분께 종료했다.

LH 전북본부에 대한 강제수사는 이번이 처음으로, 해당 의혹이 불거진 지 20일 만이다.

이번 압수수색은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혐의규명을 위한 자료 확보 차원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전북경찰청은 LH 전북본부 직원 등 2명을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1명을 내사하고 있으며 또 다른 첩보가 들어와 경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H 전북지역본부는 투기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LH 간부 일부가 비슷한 시기 근무한 점 때문에 관심이 쏠리는 곳이다.

이들은 3기 신도시 추가 지정으로 혜택이 예상되는 경기 광명시 임야를 공동 매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전북경찰청은 LH 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이 불거진 이후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와 강력범죄수사대, 범죄첩보팀 등을 포함한 부동산투기사범전담수사팀을 꾸려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현재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는 단계”라면서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구체적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정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