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정책자금, 코로나19 위기 극복한다
중소기업 정책자금, 코로나19 위기 극복한다
  • 윤종욱
  • 승인 2021.03.24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례 없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경제침체로 이어지는 수요·공급 위축이 동시에 진행 중이다.

이러한 국내외적 경제 위기 상황에서 중소벤처기업의 가장 큰 어려움은 경영애로에 따른 재무구조의 악화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었다.

최근 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벤처기업 중심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통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목표로 ‘21년 중소기업 정책자금 지원계획을 발표했다.

융자규모는 ‘20년 대비 8,200억원 증액된 5조 4,100억원 규모이다.

우선, 디지털·그린뉴딜 2조원, 지역균형 뉴딜 6,000억원 등 한국판 뉴딜에 2.6조원을 지원하며 여성기업과 사회적 경제기업에도 4,800억원을 배정한다.

디지털·그린뉴딜 분야는 설비 자동화 등 디지털 시설투자와 원격 근무시스템 도입 등에 8,000억원, 스마트공장 보급사업 참여기업과 자동화 시설 도입기업에 6,000억원을 지원한다.

또한 환경산업, 녹색기술 인증기업과 그린뉴딜 관련 기술 등 그린 뉴딜 분야에 6,000억원을 지원한다.

지역균형 뉴딜분야는 지역주력산업과 규제자유특구 대상기업에 3,000억원, 지역혁신 선도기업 등 발굴·지원 1,000억원, 지역별 대표 프로젝트 대상기업에 2,000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2.6조원 규모의 한국판 뉴딜 분야에는 총액 목표제를 도입 시행한다.

특정분야를 위한 전용자금을 만들어 우선 지원하는 기존 칸막이 방식이 아닌 자금 구분없이 총액 목표를 부여하고 해당 분야에 우선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둘째, 성장단계별로 창업기에 1조 2,500억원, 성장기에 2조 4,100억원, 재도약기에 7,500억원을 운영한다.

업력 7년 미만의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2조 2,500억원, 전환사채 등 인수 및 회사채 발행지원 등 업력 7년 이상 성장기업을 대상으로 1조 9,100억원을 지원한다.

올해는 K-수출 강소기업과 디지털 수출기업 전용자금 1,000억원, 소재·부품·장비 분야 영위기업 전용자금 1,500억원이 신설되었다.

수출기업 5,000억원, 사업전환 및 재도전기업 2,500억원, 일시적인 경영애로 기업 경영정상화를 위해 유동성 위기기업에 5,000억원을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중소기업의 공간적 제약과 서류준비에 필요한 시간소요를 대폭 줄여 자금신청 기업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상담부터 약정까지 정책자금 비대면 체계를 구축하여 수요자 중심으로 개선한다.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사회 분야에서 매우 어려운 상황임에도 우리나라가 OECD국가 중 최고의 경제 성장률 달성과 새로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수 있었던 것은 중소벤처기업의 역할이 컸기 때문이다.

향후, 디지털·그린 뉴딜과 지역균형 뉴딜 등 혁신성장 분야 중심으로 중소벤처기업의 창업·성장·수출·재도약 등을 위한 마중물인 정책자금이 조속한 경영 정상화로 이어져 내수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중소벤처기업이 되기를 기대한다.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윤종욱 청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