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교육감 휴대전화비도 세금으로··· 혈세 줄줄
김교육감 휴대전화비도 세금으로··· 혈세 줄줄
  • 정병창
  • 승인 2021.03.29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1년간 업무-개인용
2대 160만원 지출 직원 8명도
포함돼 위법 소지 사과해야"

김승환 전북교육감을 비롯한 전북교육청 소속 일부 공무원들이 썼던 휴대전화에 대한 사용요금이 세금으로 지원된 것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도내 교육시민사회단체의 거센 반발과 함께 논란이 일고 있다.

29일 도내 교육시민단체인 전북참여자치시민 연대 등에 따르면 도교육청은 지난해 1월부터 올해 1월까지 김 교육감의 업무용 및 개인 휴대전화 등 2대의 요금으로 160여만원을 세금으로 지출했다.

이 기간 동안 김 교육감의 개인 휴대전화 요금은 89만8,000여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김 교육감뿐만 아니라 부교육감과 교육감 수행비서, 운전기사 등 도교육청 직원 8명의 휴대전화 요금도 세금으로 납부된 것도 밝혀졌다.

전북교육자치시민연대는 "대체 어떤 내부 규정인지는 모르겠으나 자체 내부 규정만으로 개인 소유의 휴대전화 요금을 세금으로 내는 건 공금 유용 등 위법 소지가 있는 만큼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공개 사과해야 한다"면서 “특히 도교육청은 그간 혈세로 지급된 휴대전화 요금에 대해 전액 환수하고 다른 교육행정 분야에서 이런 식으로 새어 나가는 예산이 없는지 꼼꼼히 점검해 이 같은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은 "자체 내부 지침에 따라 이들에 대한 휴대전화 요금을 지급해 특별한 문제는 없다”면서 “혹여 수정할 부분이 있으면 이를 고려해 적극 개선해 나가겠다"고 해명했다.

/정병창기자 woojuch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