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전주시정 펼친다
인공지능 전주시정 펼친다
  • 김낙현
  • 승인 2021.03.31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네이버와 업무협약 체결
AI로 접촉자 모니터링 활용
'클로바 케어콜' 이달 도입

전주시가 코로나19 등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 플랫폼 기업인 네이버와 협력해 인공지능(AI)을 활용한 행정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주시와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는 31일 전주시청에서 코로나19 등 사회변화에 따른 공공·행정서비스 디지털화에 대비코자 ‘인공지능(AI) 기술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코로나19 대응 ▲사회복지 ▲디지털 행정 분야 등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비대면 공공·행정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기 위한 취지에서 추진됐다.

 특히 코로나19 대응 분야의 경우 코로나19 감염환자가 연일 누적되고 있는 가운데 AI 기술로 접촉자 대상 모니터링을 활용하는 ‘네이버 클로바 케어콜 서비스’가 4월 중 우선 도입될 예정이다.

‘네이버 클로바 케어콜 서비스’는 AI가 자가격리 모니터링 앱을 통해 관리할 수 없는 고령자 등에게 매일 두 차례 자동으로 전화를 걸어 발열, 기침 등의 증세를 점검하고 담당 직원에게 점검 결과를 전송하는 서비스로, 음성인식 정확도는 96%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자가격리 모니터링 앱을 통해 관리할 수 없는 고령자 등에게 일일이 집 전화를 걸어야 하는 불편이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또 전주시와 네이버는 독거노인 등 사회적 약자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시스템과 백신접종센터 운영 시 AI 기술을 접목할 수 있는 협력사업도 활발히 논의하고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예측 불가능한 시기에도 유연하게 대처하며 국내 최초로 지자체와 함께 코로나19 방역을 돕고 있는 ‘클로바 케어콜’은 여력이 부족한 상황 속에서 기술이 사회에 어떤 기여를 할 수 있는지 보여준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국내 최대 포털업체인 네이버와 함께 코로나19 대응뿐만 아니라 사회적 약자 관리 등 디지털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해 발맞춰 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전주가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로 나아가고 시민들이 편리함을 실감할 수 있는 사람 중심 첨단 서비스를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