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율 vs 조용식, 신흥 라이벌 탄생
정헌율 vs 조용식, 신흥 라이벌 탄생
  • 문성용
  • 승인 2021.04.01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익산시장 선거 대결
정헌율 대응전략마련 분주
조용식, 박영선후보 캠프
치안특보단장 대외 활동 중
정헌율

차기 익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고위관료 출신의 정헌율 익산시장과 조용식 전 전북지방경찰청장이 신흥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면서, 지역정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정헌율 시장은 유망기업 유치, 신청사 조성사업, 부채해소 등 다양한 시정성과를 기반으로 3선 고지를 향해 달리고 있다.

정 시장은 신성장동력산업, 도시공원 조성사업, 물의도시·500만 관광도시 프로젝트 등 미래비전 제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조용식 전 청장이 시장선거 출마 의사를 굳힌 것으로 알려지자 정 시장 진영에는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그 동안 정 시장 측은 상품성, 탄탄한 지역기반 등을 갖춘 조 전 청장의 출마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워 왔다.

정 시장 진영은 껄끄러운 상대인 조 전 청장이 도전장을 내밀자 대응전략 마련에 분주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정 시장은 시정운영 경험과 행정전문가로서 차별화된 정책 및 공약, 지역발전론을 앞세워 바닥민심 잡기에 주력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정헌율 시장 3선 저지를 기치로 내건 조 전 청장은 본격적인 정치행보에 돌입했다.

조용식

조 전 청장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캠프 치안특보단장을 맡아 정계입문 이후 첫 대외활동에 나서고 있다.

특히 자발적 지지그룹이 대대적으로 세력을 구축하고 있으며, 당원모집 등 힘을 보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청장은 재보선 이후 시민들과 스킨십을 늘리면서 민심의 바다 속으로 뛰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벌써부터 양 측 지지세력 간의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펼쳐지고 있다”며 “이들이 예선 길목에서 만날 지 본선 진검승부를 벌일 지 관심사”라고 말했다.

/익산=문성용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