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 피해아동 '즉각분리제도' 시행 만전
학대 피해아동 '즉각분리제도' 시행 만전
  • 박정미
  • 승인 2021.04.03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아동쉼터 2023년까지
10곳 확대 대응추진단 구성도

전북도는 3월 말부터 시행된 학대 피해 아동 ‘즉각 분리제도’의 적극적 이행을 위해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즉각 분리제도는 연 2회 이상 학대 의심 신고가 접수된 아동을 가해자로부터 분리·보호하는 제도다.

전북도는 피해 아동 일시보호시설 한 곳을 올해 설치하고 현재 3곳인 학대 피해 아동 쉼터를 연차별로 확충해 2023년까지 10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에는 군산에 한 곳이 설치된다.

학대 피해를 본 0∼2세 이하 영아는 전문 보호 가정에서 보호될 수 있도록 위탁가정 발굴을 추진해 현재 14개 가정을 발굴했다.

위탁가정에는 전문 아동 보호비 월 100만원과 아동용품 구매비(1회 100만 원)가 지원된다.

또 도내 14개 의료기관을 아동학대 전담 의료기관으로 지정했다.

전북도는 즉각분리 제도 시행 사전 준비를 위해 도와 시‧군 간 ‘즉각분리 대응 추진단’을 구성하고, 정기적인 시‧군 회의를 통해 즉각분리제도 추진상황을 단계적으로 점검해 왔다.

즉각분리 아동 현황 및 보호시설 현황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하여 분리보호가 필요한 아동이 신속하고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대응하고 있다.

이와함께 즉각분리된 피해아동의 보호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피해아동 분리보호를 위한 시설을 단계적으로 확충할 예정이다.

또한 전라북도 아동보호전문기관에 거점 심리치료센터를 운영해 피해아동과 피해아동 가족 및 아동학대행위자에 대한 전문 심리치료를 제공한다.

오는 7월부터 심리치료 전문인력 3명을 배치해 심리적 안정과 회복을 지원해 재학대를 방지해나갈 방침이다.

학대피해아동쉼터에도 임상심리치료 전문인력을 배치하여 아동의 정서‧놀이치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황철호 전북도 복지여성보건국장은 “아동학대 발생 시 신속한 대응과 재발방지를 위해서는 유관기관 간 적극적인 협력이 중요하다”며 “즉각분리제도의 차질없는 시행을 위해 기관별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아동보호 인프라 확충 및 위기아동 발굴, 피해아동 보호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