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경산수화로 만나는 산성마을
진경산수화로 만나는 산성마을
  • 조석창
  • 승인 2021.04.06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동미술관서 11일까지
전통 진경산수화 현대적
재해석 곤지산 흡월대
남고사, 남고모종 등 담겨

이택구 화가의 제12회 개인전이 11일까지 교동미술관 본관에서 열린다.

‘회화 작품으로 만나는 산성마을’이란 테마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40여점의 작품이 선보인다.

작가는 전시 소개 작품을 진경산수라고 했다.

​자연을 그대로 표현하는 것이 아닌, 작가 나름대로 재해석한 가운데 개발한 조형언어이기 때문이다.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진경산수화를 현대적인 조형언어로 재해석한 것이다.

​서문암지에서 전주시가 보이는 정경은 50호 크기를 자랑하면서 이 전시의 속살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대표작의 하나다.

작품은 탄화목에 조각칼 등 각종 도구로 형상을 파내는 일로부터 비롯된다.

​이어 우레탄을 부어 모형을 뜬 후, 전주한지 죽에 물풀을 섞어 건조해 각각의 작품을 완성한다.

​때문에 탄화목 바로 그 자체도 작품이거니와 한지죽으로 만든 것도 또 다른 작품이 되기도 한다.

​또 다른 작품엔 전주 곤지산 흡월대가 보인다.

​지금은 흔적없이 사라졌지만, 전주시립도서관을 오르는 왼쪽 수도골목 정상을 말함이다.

흡월대는 여섯 개의 달 맛을 느낄 수 있는 장소였다.

​또 전시는 산서마을에서 남고사, 전주부중으로 울려퍼지는 종소리 드 전원적 풍경도 만날 수 있다.

완산8경 중 하나인 남고모종이 눈에 띠며, 남고산성 성벽을 가다보면 만나는 만경대 바위에는 고려말 정몽주의 '천길 바위머리 돌고 돌아'로 시작하는 우국시가 새겨져 있음도 확인할 수 있다.

​작가는 “온고을 전주의 전설과 문학, 스토리가 이번 전시회에 여러분들과 함께 만날 대상이다”며 “황학의 전설이 이제는 청학루를 지나 5대양 6대주로 뻗어나가기를 희망한다. 이번 전시회가 살아온 삶의 보답으로 이어지면서 또 다른 둠벙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조석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