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LH 직원 부동산 투지 의혹 친인척 수사 확대
전북LH 직원 부동산 투지 의혹 친인척 수사 확대
  • 정영훈
  • 승인 2021.04.06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가족 등 5명 광명신도시
노온사동 땅 매입 의혹 조사

수도권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전북경찰청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친인척으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전북경찰청 부도산투기사범특별수사대는 LH전북본부 직원 A씨의 가족 B씨 등을 불러 농지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2시간여 동안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A씨와 그의 가족 등 5명은 광명 신도시 노온사동 땅을 매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현직인 A씨에게는 부패 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공직자가 아닌 가족 등에게는 농지법 위반 혐의를 각각 적용해 조사 중이다.

한편 전북경찰청은 지난달부터 LH 직원 등 공공기관 임직원의 부동산 내부정보 부정 이용행위 6건을 적발해 내·수사하고 있다.

전날 경찰은 택지개발 예정지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LH 전북본부 직원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들의 소환일정에 대해서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으로 말해줄 수 없다”며 “확보한 증거 자료를 토대로 관계자들에 대한 조사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정영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