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내 빈집 10곳 임대주택-주차장 등 조성
도심내 빈집 10곳 임대주택-주차장 등 조성
  • 김낙현
  • 승인 2021.04.11 13: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주민공간 조성사업 실시

도심 흉물로 방치되고 있는 빈집이 임대주택으로 제공된다.

전주시는 올해 총사업비 2억 원을 투입해 도심 내 빈집 10곳을 임대주택이나 쉼터 등 주민 편의시설로 만드는 ‘도심빈집 주민공간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도심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주민들의 주거복지를 향상시키기 위한 이번 사업은 오랫동안 흉물로 방치되고 있는 빈집을 임대주택이나 주민쉼터, 공용텃밭, 주차장으로 정비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달 중 빈집 소유주와 협약이 체결될 예정이다.

 시는 정비된 주차장이나 쉼터, 텃밭 등을 지역주민 소통공간으로 3년 이상 개방할 예정이다.

특히 임대주택은 5년 이상 학생이나 저소득층 등을 위해 주변 시세의 반값에 빌려줄 방침이다.

임대주택의 경우 오는 7월까지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한 뒤 8월 중 입주자를 모집하게 된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9억5000만 원을 투입해 빈집 155개 동을 정비했다.

지난해에는 2억6000만 원을 들여 2곳을 반값임대주택으로 조성하고, 주차장 10개소와 주민텃밭 2개소를 구축해 주민들에게 제공했다.

이와 관련 시는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함께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빈집문제를 해결하고자 빈집 소유자와 매수 희망자가 자율적으로 빈집을 거래하는 디지털플랫폼인 ‘공가랑’을 운영하고 있다.

김은주 전주시 주거복지과장은 “정주환경을 악화시키고 있는 빈집을 정비해 주거 취약계층의 주거여건을 향상시키고 주거복지를 실현할 것”이라며 “주민쉼터 등 주민들의 편의공간을 제공해 살기 좋은 정주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