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취약계층 반려동물 중성화 수술비 2천만원 투입
전주시 취약계층 반려동물 중성화 수술비 2천만원 투입
  • 김낙현
  • 승인 2021.04.11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반려동물 중성화 수술비를 지원한다.

11일 전주시에 따르면 반려견과 반려고양이의 무분별한 번식과 유기를 방지하기 위해 올해 중성화 수술비 총 2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지난해에는 반려견만 대상이었으나 올해 전주시가 고양이 동물등록 시범사업 지역으로 지정되면서 반려묘까지 대상이 확대됐다.

지원자격은 동물등록을 마친 반려견·반려묘를 소유한 지역 내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이다.

다만, 수술 부작용이 높은 10년 이상 노령견인 경우와 지난해 지원대상자는 제외된다.

시는 기초생활수급자, 1인 세대, 암컷 반려동물 순으로 지원자를 우선 선정할 예정으로, 많은 세대를 지원하기 위해 1세대 당 반려동물 1마리로 한정할 방침이다.

지원대상자로 선정되면 전주시 유기동물 보호센터 10개 동물병원 중 지정병원에 방문해 중성화 수술을 받으면 된다.

수술 전 혈액 및 심장 사상충 등 검사를 통해 수술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 취약계층 50세대에 반려견 중성화 수술비를 지원했다.

전주시 동물복지과 관계자는 “점차 취약계층 반려인 세대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취약계층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사각지대 없는 반려동물 복지서비스를 위해 중성화 수술비를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낙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