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공직자 6,175여명 땅 투기 조사 '빈손으로'
도내 공직자 6,175여명 땅 투기 조사 '빈손으로'
  • 박정미
  • 승인 2021.04.12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개발지구 5곳-산농단 6곳
의심자 19명 정밀조사 관련없어

전북도가 도내 공직자 6천100여명에 대한 땅 투기 의혹을 전수 조사했지만 별 성과를 내지 못했다.

한달 전, 투기 공무원 징계와 형사적 책임을 비롯해 재발 방지를 위한 제도 정비 방안 등을 검토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전북도가 밝혔던 조사 범위는 2014년 이후 전북도 지정 도시개발지구 5곳과 산업·농공단지 6곳이다.

익산 부송 4와 남원 구암, 완주 운곡, 완주 삼봉, 김제 백구산업, 남원 일반산업, 완주 테크노밸리 산업, 익산 함열농공 지구 등이 조사 범위에 포함됐다.

조사 대상은 공무원 5천107명과 도시개발 등 협의부서 가족 614명, 전북개발공사 454명 등 총 6천175명이다.

도는 지난달부터 최근까지 도시개발지구와 산업·농경 단지 주변 지역까지 확대해 토지거래 명부를 파악하고 엑셀 함수를 이용해 검증했다.

도는 의심자 19명을 파악해 토지 불법 거래를 정밀 조사했으나, 내부정보 이용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전북도는 2014년 이후 전주시에서 승인한 천마, 역세권, 가련산, 교도소, 탄소산단, 여의 등 6개 지구를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하지만 일반인은 생각도 못 할 기상천외 투기로 민심을 울린 LH발 부동산투기 방식을 돌아볼 때, 전북도의 조사가 정말 꼼꼼하게 이뤄진 건 맞는지 의혹이 일고 있다.

게다가 도청 감사관실은 조만간 도의회로 의원들의 토지 불법거래까지도 살펴봐야 할 막중한 임무를 띠고 있어, 이번 발표를 도민들이 얼마나 신뢰할지 주목된다.

도청 내부에서도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6천명 이상을 전수조사 하는데 채 한 달이 걸리지 않아 수박 겉핥기식 조사가 아니냐”며 “주먹구구식이고 결과는 맹탕”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