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조선소 재가동 의지보여야
군산조선소 재가동 의지보여야
  • 박정미
  • 승인 2021.04.14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계물동량 증가 현대중공업 1분기 수주 6년만 최고인데··· 아직도 부족해?

1분기 27척 수주 28억달러
작년 1분기보다 '실적 5배'
현대중 4년째 재가동 외면
이달 의사전달약속 지키길

선박 환경규제 강화와 세계 물동량 증가 등으로 인해 현대중공업이 사상 최대의 수주를 기록하고 있지만 군산조선소 재가동 문제만큼은 미온적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현대중공업이 사회적 책무를 적극적으로 이행해야 할 시점에 도래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현대중공업의 올 1분기 수주 실적이 분기 기준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해 1분기 잠정 수주실적은 선박 27척에 수주 금액만 해도 28억 2천만 달러에 달한다.

지난해 1분기 실적이었던 5억 9천 800만 달러의 5배 가까이 되며, 최근 6년간 1분기 실적이 가장 좋았던 2015년의 6억 3천 600만 달러보다도 4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최근 세계 경기 회복 기대감이 커지고 물동량 증가로 해상 운임이 상승하면서 선박 발주가 늘고 있는 탓이다.

이달 초 열렸던 국무회의에서도 정세균 총리는 “선박에 대한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글로벌 물동량이 급증하면서, 우리나라의 친환경·초대형 선박 건조 기술력에 대한 국제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앞으로는 발주의 중심이 비용에서 환경과 기술로 옮겨가면서 국내 조선 산업이 재도약하는 기회가 올 것”이라는 기대감도 드러냈다.

이어 산업통상자원부·해수부 등 관계부처에 우리 조선산업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1위를 수성할 수 있도록, 미래 친환경 선박 기술의 개발 등 지원시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도 지시했다.

사정이 이런데도 현대중공업은 여전히 군산조선소를 가동하기에는 물량이 충분치 않다며 4년째 재가동에 대한 입장 표명을 미루고 있다.

전북도 고위간부들이 지난 1월 현대중공업 임원진과 만나 군산조선소 정상화를 위한 협의를 진행했을 당시만 하더라도 “조만간 로드맵을 공유하겠다”고 약속했으나 3개월 넘게 연락이 없는 상태다.

정치권에서도 비슷한 시기, 현대중공업 측과 접촉해 늦어도 4월에 의사를 전달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

이 같은 상황 등에 비춰볼 때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대한 현대중공업의 입장 표명은 더 이상 미룰 명분이 부족하다는 게 지역의 정서다.

현대중공업은 과거 연간 선박수주 규모가 70척이 넘어야 군산조선소 재가동을 검토해볼 수 있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이번 실적을 계기로 대기업 위상과 책무에 걸 맞는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전북도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이 이 달 중 입장을 밝히겠다고 약속한 만큼, 로드맵은 준비중일 것이라 믿고 있다”면서 “로드맵이 나오는 대로 기업과 자치단체가 해야 할 일 등을 구분해 지원과 협조에 나설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