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상용차산업 살릴 해결책 찾기 고심
도, 상용차산업 살릴 해결책 찾기 고심
  • 박정미
  • 승인 2021.04.22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협의회 제3차 회의 개최
부품업체-운전자 등 의견수렴
중장기방안-단기대책 발굴 집중

전북도가 상용차산업 살리기에 두 팔 걷고 나섰다.

중장기 활성화 방안부터 당장의 단기 대책 마련까지 해결책 찾기에 집중하고 있다.

22일 전북도는 ‘전라북도 상용차산업 발전협의회 제3차 회의’를 개최하고 현재까지 발굴한 상용차산업 발전 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도는 상용차 판매량 감소에 따른 부품기업 위기에 대응하고 혁신성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상용차산업 발전협의회를 출범시킨 바 있다.

지난 1월 제2차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상용차산업 활성화를 위한 중장기 대책 마련도 중요하지만 우선 단기 대책을 발굴하는 것도 시급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도는 단기 대책부터 중장기 대책까지 다양한 대책을 발굴하기 위해 자동차융합기술원과 함께 완성차, 부품업체, 특장차 업체뿐만 아니라 실제 상용차 운전자들의 의견까지 폭넓게 수렴했다.

도는 이날 회의에서 나온 의견을 토대로 발전협의회 및 실무협의회를 내실있게 운영하면서 발굴 과제들의 완성도를 높여가며 확정해 나갈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도와 자동차융합기술원을 중심으로 경제통상진흥원, 전북테크노파크 실무자들과 완성차 및 부품업체 관계자들이 지속해서 실무회의를 개최해 예산 대책, 세부 추진계획 등을 구체화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전병순 전북도 혁신성장산업국장은 “세계 경제 침체 및 코로나19등에 따른 상용차 생산량 감소는 지방정부 차원에서 대응이 어려운 문제이지만, 할 수 있는 한도에서 최선을 다해야 한다”면서“기업체 관계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여 수요맞춤형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상용차 산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정미기자 jungmi@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